홍문종 '탈당' 만류한 김진태... "우리 당에서 할 일 많아"

김진태 한국당 의원, 기자간담회에서 본인 '애국당행' 부정... "태극기 안아야" 보수통합 강조

등록 2019.06.12 12:31수정 2019.06.12 12:31
2
원고료주기
a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치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남소연


"우리 당에서도 하실 일이 많다. 신중하게 판단해주시기를 바란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시)이 같은 당 홍문종 의원(경기 의정부시을)의 탈당을 만류했다. 최근 홍문종 의원은 집회 현장 및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탈당 후 대한애국당 입당'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지난 8일에는 집회에서 그는 "곧 한국당 평당원 수천 명과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말했고, 1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보수 대통합의 길을 밖에 나가서 주도하겠다"라고 밝혔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역시 "홍문종 의원 외에도 한국당 여러 의원이 탈당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보수통합 강조하면서도 애국당행은 '부정'

이에 한국당 내 대표 친박(친박근혜) 중 한 명인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한국당이 소위 '태극기 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며, 보수통합을 강조하면서도 본인의 대한애국당행을 부정했다.

김 의원은 "홍문종 의원이 탈당을 고민하는 것으로 아는데 신중히 생각해주기를 바란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홍문종 의원이 태극기세력을 끌어안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그 취지에는 동의한다"라면서도 "방법론은 다를 수가 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방법론의 구체적인 차이를 묻는 말에 "홍문종 의원이 지금 어떻게 하겠다고 밝힌 게 없지 않나"라며 "그런 상황에서 뭐라고 말씀드릴 수가 없다, 탈당까지 고민한다고 하면 그건 좀 신중해야 할 것이라는 차원에서 드린 말씀"이라고 답했다.
 
a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 남소연

 
또한 홍문종 의원이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한 신당 창당을 제안한 데 대해서도 "뭘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구체적으로 들어본 적이 없다"라고 답했다. 다만 "우리 한국당과 대한애국당이나 태극기 세력이 다 합쳐야 한다고 하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국당과 애국당이 합쳐서 그걸 신당이라고 하면, 반대할 필요가 없다"라는 것이었다.

김진태 의원은 홍 의원이 대한애국당으로 가더라도 보수 정계 개편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홍문종 의원이 대한애국당으로 간다고 하더라도, 동조할 의원이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정리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5명 정도 섭외됐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그동안 조원진 대표의 말을 그대로 다 믿는다면, 지금 대한애국당은 한 30명쯤 돼야 한다"라면서 "그 정도로 답변을 대신하겠다"라고 웃어넘겼다.

본인은 '섭외된' 5명 중 한 명이 아닐뿐더러, 홍문종 의원과 함께 대한애국당으로 갈 생각도 없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3. 3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4. 4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5. 5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