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옷 입고 하얀 꽃 들고... 정부청사로 향하는 홍콩 시민들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현장을 가다] '송환법 반대' 시민들, 완차이역으로 이동

등록 2019.06.16 17:05수정 2019.06.16 17:05
0
원고료주기

ⓒ 김현석


16일 오후(현지시각) 홍콩 시민들이 '송환법 반대'를 외치며 빅토리아 파크에서 정부청사·입법회까지 행진하려 했지만, 해당 경로가 봉쇄됐다. 현재 홍콩 시민들은 정부청사·입법회 건물 인근의 완차이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 김현석

 
이날은 '검은 옷 행진'이 예고돼 있었다. 대부분의 시민들은 이에 맞춰 검은색 옷을 입은 모습이었다. 뿐만 아니라 몇몇 참가자들은 15일 '송환법 반대'를 주장하며 고공농성을 벌이다 투신 사망한 시위자를 추모하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보이는 꽃을 들고 있기도 했다.
 

시민들은 이동하면서 "홍콩 화이팅"을 외쳤고, 주변 사람들은 이에 호응해 박수를 치기도 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전략기획팀에서 일합니다. 미디어, IT, 노동 분야에 관심이 많아요.

AD

AD

인기기사

  1. 1 '김원봉' 꺼낸 김진태, '박정희'로 응수한 표창원
  2. 2 "일본의 개 되느니" 목숨 건 청년들... 시민들 인증샷
  3. 3 '아베 규탄' 촛불집회 연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 총 출동
  4. 4 나훈아도 규현도 부른 이 노래의 비극, 친일
  5. 5 "입 열 때까지 고문... 18살 어린 나이에 너무 끔찍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