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주차 고민 덜어줄 'T맵주차' 선보인다

5G 주차 솔루션 'T맵주차' 출시 ... 앱 통해 실시간 주차 공간 검색부터 결제까지

등록 2019.06.19 13:17수정 2019.06.19 13:17
0
원고료주기
SK텔레콤과 보안 전문 업체 ADT캡스가 실시간 주차공간 확인부터 결제, 통합 관제, 현장 출동까지 주차 관련 모든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T맵 주차'를 19일 출시했다.

T맵주차는 SK텔레콤의 정보통신기술(ICT)과 ADT캡스의 주차장 관리 및 보안 노하우를 결합해 만든 주차 솔루션이다.

운전자는 'T맵주차' 앱을 통해 희망 목적지 인근의 다양한 주차장 정보(ADT캡스 직영 주차장, 제휴 주차장, 일반 주차장)를 확인 할 수 있다. 선택한 주차장으로 이동할 경우 T맵으로 경로를 안내한다. 다만 실시간 주차 공간 확인 및 주차권 구매, 사전 정산, 자동 결제 기능은 직영 및 제휴 주차장에서만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주차장 인근 상점에서 제공하는 각종 할인 혜택 정보 제공, 전용 주차 포인트 구매 시 5% 추가 적립, 직영 주차장 포인트 결제 시 분당 과금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SK텔레콤 고객은 직영 및 제휴 주차장에서 T멤버십으로 10% 할인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T맵주차 이용 가능한 주차장 600곳 이상 늘릴 것"  

SK텔레콤 장유성 모빌리티사업단장이 19일 열린 간담회에서 주차 솔루션 'T맵 주차'를 설명하고 있다. ⓒ SK텔레콤

  현재 서울시의 경우 차량 수 대비 주차장 공급 비율은 127%로 공급이 초과 상태이지만 지역별 수요·공급 불일치, 주차장 정보 부족 등으로 운전자들의 불편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특히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 따르면 불법 주·정차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은 서울시에서만 연간 4조9000억원에 이른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T맵주차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들의 편의를 높이는 한편 건물주 입장에서는 주차장 운영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주차 시장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T맵주차의 혜택을 이용할 수는 주차장 수는 부족한 상태다. SK텔레콤은 현재 3만여 대가 주차할 수 있는 총 208곳의 직영·제휴 주차장를 확보한 상태다. 오는 2020년까지 10만여 대를 수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을 60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T맵주차 앱은 플레이 스토어, 원 스토어,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다. SK텔레콤 가입자는 'T 아이디' 연동으로 별도의 회원 가입 없이 이용 가능하다. 공유 차량, 법인 차량 등 다수 차량 운전자들은 최대 5대까지 등록할 수 있다.

장유성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5G 시대를 맞아 주차장을 전기(EV) 충전소, 공유 차량 거점, 라스트 마일(Last mile) 이동 수단의 거점으로 삼고, 미래 자율 주행차의 핵심이 되는 모빌리티 허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T맵 플랫폼을 기반으로 택시, 주차 외 다양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따로 산 지 13년, 나는 아내 집으로 휴가 간다
  2. 2 '막말' 정미경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3. 3 '영혼 팔아' 정교사 꿈 이룬 후배 교사
  4. 4 '세월호 막말' 정미경 향한 정치권의 분노 "사람이 아니다"
  5. 5 '아베는 실수했다'고 역사에 기록되길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