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환은 왜 서로 크기가 다를까?

[김창엽의 아하! 과학 12] 부딪힘 충격 줄이기 위해... 보통 오른쪽이 커

등록 2019.06.27 13:43수정 2019.06.27 14:15
0
원고료주기
'○○ 봐라, 짝짝이다, 짝짝이. 으하하.' 

30~40년 전만 해도 해마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맘때 시골 개천이나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는 아이들이 적지 않았다.

대다수 남자아이들은 제대로 된 수영복 대신 속옷 차림 혹은 아예 옷을 다 벗어 던지고 물장구를 치며 놀았다. 평소 보기 힘든 친구들의 나신을 접할 때면, 으레 등장하는 놀림 가운데 하나가 두 쪽의 고환 크기가 서로 다르다는 것이었다.
 

2개의 고환은 달걀 모양으로 생겼는데, 육안으로 식별될 만큼 보통 크기가 다르다. 사람의 경우 오른쪽 고환이 대부분 크다. ⓒ 김창엽

 
무슨 흉이나 흠결이라도 발견한 양 상대를 놀리지만, 개구쟁이들은 자신의 고환도 십중팔구 크기가 다르다는 사실을 간과했을 확률이 높다. 사람을 비롯해 대다수 포유류 동물들의 고환은 크기가 다른 게 지극히 정상이다. 상대를 놀릴 수 있는 남자아이들의 근거 없는 자신감은 거울에 비춰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는 한 자신의 2개 고환도 서로 크기가 다르다는 점을 확인할 기회가 없었기 때문 아닐까? 

인종 등에 따라 약간 차이가 있지만 비뇨기 전문가들에 따르면, 성인의 고환은 달걀 모양으로 대략 좁은 쪽 폭은 2cm, 긴 쪽은 5cm 정도이다. 2개의 고환 중 특별한 질병 없다면 한쪽이 눈에 띄게 작아도 물론 정상이다.
 

고환의 단면. 나이가 들면 체액이 쌓여 고환이 약간 부풀어 오를 수도 있다. ⓒ 위키커먼스

 
사람이든 동물이든 왜 2개의 고환은 이렇듯 크기가 다른 게 정상일까? 학자들이 추정하기로는 '고환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뜀박질이나 격렬한 움직임 혹은 타격 등으로 인해 2개의 고환이 서로 부딪힐 수 있는데, 이때 부상을 최소화하려 크기가 다르게 진화했다는 설명이다. 고환 가운데 한쪽이 더 아래쪽으로 늘어져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모두가 다 그런 건 아니지만 대부분 오른쪽 고환이 왼쪽보다 더 크다. 반면 아래로 처진 것은 보통 왼쪽 고환이다. 

그런데 평소 크기보다 어느 한쪽이 고환이 커진 것 같고 게다가 통증 혹은 색깔 변화까지 동반된다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심하면 암일 수도 있고, 감염 등으로 인해 고환이 부풀어 오를 수 있다. 또 나이가 들면, 고환 주변으로 체액이 늘어나 고환이 커진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보통은 정상이지만 전문가를 찾아볼 필요가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육십이 코앞. 그러나 정신 연령은 딱 열살 수준. 역마살을 주체할 수 없어 2006~2007년 승차 유랑인으로서 시한부 일상 탈출. 농부이며 시골 복덕방 주인이다

AD

AD

인기기사

  1. 1 "'반일종족주의' 이영훈, 스무살 때 어땠을 것 같나?"
  2. 2 '나경원 일베 즐겨찾기' 비판하던 '뉴스룸', 어디 갔나
  3. 3 [영상]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 깎고, 의원직 던져야"
  4. 4 "조국은 소시오패스"... 지상파 방송서 '폭발'한 표창원 의원
  5. 5 [주장] 저는 한영외국어고등학교 재학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