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돌봄'은 여전히 여성의 몫? 문제는 '독박'입니다

[카드뉴스] '돌봄'을 병행하는 직장으로 가야하는 여성들의 현실

등록 2019.07.02 14:20수정 2019.07.02 14:20
0
원고료주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예상 밖 초강수... '지소미아 절충' 시 역공 빌미 고려
  2. 2 "후쿠시마 집집마다 초록색 봉투... 사람 살 곳 못 된다"
  3. 3 지소미아 종료는 '국가안보'에 도움된다, 왜냐면
  4. 4 "제 직장은 신당입니다" 박수진의 2년차 무당 입문기
  5. 5 계곡 불법시설 철거 현장 찾은 이재명 "내 멱살 잡아도 좋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