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여성노동생애 파헤치기

등록 2019.07.06 14:05수정 2019.07.07 15:30
0
원고료주기
 
 
✔️통계에 의하면, 여성은 35~39세 약 5년간 최고임금을 받고 그 이후로는 계속 임금이 하락합니다. 신입사원일 때부터 성별임금격차가 발생하는데(김창환.오병돈, 2019), 39세 이후부터는 그 격차가 더 심해집니다💢!

근데 여성 노동의 문제, 혹은 성별임금격차의 원인을 모두 임신,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로 치환하고 있는데, 그건 정말 일까요? (아니요!)

✔️여성은 특별시기에만 차별 받는 것이 아니라 노동생애 전반에 걸쳐 차별을 경험합니다. 각종 통계와 연구를 통해 확인해보세요!
📌 채용시 성별을 고려한다는 기업 응답 81%
📌30대 공공기관 신입직원 여성직원 5명중 1명뿐
📌 오래일하고 싶어도, 여성 57.6%는 휴폐업이 잦은 영세사업장에서 근무하고, 2명 중 1명은 비정규직
📌 여성이 일을 그만두는 가장 큰 이유는 열악한 노동환경과 노동조건이라는 응답 54.1% (그에 비해 결혼, 임신, 출산 때문에 그만두는 비율은 26.%)

❗ "경력단절"? 아닙니다! 여성은 노동하는 전생애에 걸쳐 '고용에 단절'을 겪습니다. 이를 인지한 고용상 성차별 시정/규율 제도와 성평등노동 정책이 필요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을 통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여성노동운동 단체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가 쓸 수 있는 '카드'가 있다
  2. 2 인헌고 학생, 교사 출근 저지하고 "교감 내쫓아라" 조롱
  3. 3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4. 4 2003년 강금실과 2019년 추미애, 같은점과 다른점
  5. 5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검찰로 넘긴 이 장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