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영장심사 출석… 묵묵부답

지지자 향해 미소 짓기도…구속 여부 오후 늦게 결정될 듯

등록 2019.07.31 13:03수정 2019.07.31 13:03
1
원고료주기
a

윤소하 의원 협박 혐의 유아무개씨 영장실질심사정의당 윤소하 의원을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유아무개 운영위원장이 3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 권우성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진보단체 간부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위해 31일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아무개(35)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영등포구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했다.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않은 채 호송차에서 내린 유씨는 '소포를 보낸 것이 맞는지' '소포를 보낸 이유가 무엇인지' '조작 수사라고 생각하는지' 등의 물음에 답하지 않았다.

법원에 나온 서울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표적수사 규탄한다" "석방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자 유씨는 가볍게 미소를 짓기도 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유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연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유씨는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동물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다.

유씨는 소포에 동봉한 메시지에서 스스로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칭하며 윤 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고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등의 메시지로 협박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29일 체포된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는 과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15기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이적 표현물'을 제작·배포하고 북한 학생과 이메일을 주고받은 등의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기도 했다.

유씨가 현재 소속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의 서울 지역 조직이다.

대진연은 주로 대학생들이 모여 만든 진보 성향 단체로, 나경원 의원실 점거, 후지TV 서울지국 비판 시위, 미쓰비시 중공업 계열사 사무실 앞 기습시위 등을 주도했다.

대진연은 이날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표적수사 중단하고, 구속영장 기각하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2. 2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3. 3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4. 4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5. 5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