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 폭행' 예천군 전 의원들 제명취소 소송 '패소'

권도식 전 의원 "군민들께 죄송, 항소할 것"... 박종철 전 의원은 참석 안 해

등록 2019.09.11 11:06수정 2019.09.11 11:09
0
원고료주기
a

대구지방법원. ⓒ 조정훈

 
지난해 해외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고 언급해 물의를 빚은 박종철·권도식 전 예천군의원이 경북 예천군의회를 상대로 낸 '의원 제명의결처분 취소' 소송에서 패소했다.

대구지법 행정1부(부장판사 박만호)는 11일 박 전 의원과 권 전 의원이 낸 소송에서 원고들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의회의 제명 처분이 지나치지 않고 재량권을 남용했다고 볼 수 없다"며 "두 전 군의원이 받게 될 불이익이 제명 처분을 통한 공익 목적보다 더 중대하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이같이 판결했다.

이날 박 전 의원은 재판에 참석하지 않았고 권 전 의원은 재판이 끝난 후 "드릴 말씀이 없다'며 "예천군민들이 저를 믿고 지지해 주셨는데 죄송하다"고 말했다.

권도식 전 의원은 즉각 항소하겠다고 밝혔고 박 전 의원도 항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전 의원 등은 지난해 12월 미국 동부와 캐나다 연수 과정에서 가이드를 폭행하고 '보도(도우미)'가 나오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고 해 물의를 빚었다.

이들은 지난 1월 군의회에서 제명되자 부당하다며 법원에 소송을 냈다. 심문기일 등에서 이들은 "제명에 이를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고 군의회 측은 "이들의 의원직 복귀가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맞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4. 4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5. 5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