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마다 음악축제, '글로벌 음악도시'로 바뀌는 서울

2023년 서울아레나 등 권역별 대규모 공연장도 조성

등록 2019.09.16 12:00수정 2019.09.16 12:15
0
원고료주기
a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의 개념도 ⓒ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오는 28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대규모 케이팝 축제를 시작으로 1년 365일 다양한 음악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공연 인프라를 조성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5년간(2023년) 4818억 원을 투입하는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 계획을 16일 발표했다.

5월의 서울드럼페스티벌과 9~10월 인디음악축제에 더해 여름에는 '서울국악축제'(6월)와 '한강썸머 뮤직페스티벌'(8월), 가을엔 '서울뮤직페스티벌'(9~10월), 겨울엔 '서울클래식음악축제'(11월~12월)까지 총 6개의 계절 음악 축제가 펼쳐진다. 9월 28일부터 10월 6일까지 세종문화회관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서울뮤직페스티벌'은 관람객 30만 명 유치가 목표다.

악기를 배우거나 음악 동아리가 연습 공간으로 쓸 수 있는 생활문화지원센터는 25개소에서 107개소로 4배 늘리고, 아동·청소년의 전용공간인 예술교육센터(3개소→13개소)도 크게 확충한다.

100여 개의 열린 공간에서 선보여온 '서울거리공연'은 내년부터 '서울365 거리공연'으로 이름을 바꾸고, 일 년 내내 공연을 한다는 취지에 맞게 참가 공연팀(200팀→220팀)과 공연 횟수(2300회→3750회) 모두 확대된다. 특히 시민이 기증한 악기를 낙원상가 장인들이 수리하고, 이 악기들로 시민 참여 교육이 이뤄지는 '낙원생활문화지원센터'가 종로구 낙원상가 내에 12월에 문을 연다.

서울의 음악산업 성장을 뒷받침하는 장르별 음악 거점도 4곳 조성한다. 이달 선보이는 '노들섬 복합문화공간'(생활 음악)을 시작으로 2022년 국악의 창작활동과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서울국악센터'와 인디음악의 제작‧유통‧마케팅을 지원하는 '서울인디음악지원센터'가 문을 연다. 인디음악은 '서울 라이브(Seoul Live)'라는 이름으로 브랜드화하고, 인디공연들을 한 곳에서 예매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플랫폼도 새롭게 구축한다.

2023년 12월 창동에 문을 여는 대규모 케이팝 공연장 '서울아레나', 2024년 서남권의 1500석 규모 대공연장과 '서울클래식홀'이 각각 뒤를 잇는다. 서울아레나 안에는 한국 대중음악 100년사를 아카이빙한 '대중음악 명예의 전당'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한 전문가 검토와 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서울 시내 음악명소 50곳을 매년 발굴해 '서울의 음악명소 50(Must see SEOUL Music spot 50)'이라는 이름으로 명소화하기로 했다.

미국의 '빌보드(Billboard)', 영국의 'NME(New Musical Express)' 같은 영어권 음악 주간지와 음악‧예술 분야 국내외 인플루언서 등을 통해 이번 계획의 추진과정과 성과를 전 세계에 소개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시민이 언제 어디서나 일상에서 음악을 누리고  음악이 서울을 대표하는 경쟁력 있는 문화 콘텐츠 중 하나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김어준 영상에 표정 굳어... "한겨레 사과 받아야겠다"
  2. 2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3. 3 일본 덕에 한국남자 '특별한 존재' 됐다? 경제학자의 궤변
  4. 4 "공수처 막는 황교안 보면서 '노회찬 에프킬라'가 떠올랐다"
  5. 5 그들에게 조국은 '젖은 땔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