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에 등장한 거대 물체, 가까이 가보니

해운대비치코밍축제에 다녀왔습니다

등록 2019.10.08 15:05수정 2019.10.08 15:06
0
원고료로 응원

ⓒ 손경은


비치코밍축제가 한창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 다녀왔습니다. 비치코밍이란 해변의 쓰레기를 빗질하듯 쓸어모으는 행위를 이르는데요.
 

ⓒ 손경은

 

ⓒ 손경은


플라스틱 쓰레기도 만들어진 거대한 물고기 모형과 폐튜브로 만든 돔, 패트병 뚜껑으로 만든 문발이 인상적이네요.  
 

ⓒ 손경은


돔 내부의 조명은 해파리 모양입니다. 축제 구조물에 사용된 모든 것들은 해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주워 만들었답니다.

지난 6일에는 폐튜브로 만든 돔에서 <바다를 살리는 비치코밍 이야기>의 저자 화덕헌 선생님의 북토크가 열렸습니다.

지난 5일 시작한 비치코밍축제는 오는 12일까지 계속됩니다.
 

ⓒ 손경은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3. 3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4. 4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5. 5 백선엽은 전쟁영웅? '쥐잡기작전'은 끔찍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