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통일을 위한 대구지역 시민단체 주최 '사회적 대화' 열려

오는 9일 오후 진보와 보수단체 아우르는 통일 위한 대화 나눠

등록 2019.10.08 17:30수정 2019.10.08 17:30
0
원고료주기
a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은 9일 오후 대구매일신문 건물 11층 매일가든에서 '평화와 통일을 위한 대구지역 사회적 대화'를 진행한다. ⓒ 조정훈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정치적 성향을 뛰어넘어 다양한 세대와 계층이 참여하는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연다.

경북대학교 평화문제연구소와 대구경북겨레하나, 대구경북흥사단 등 11개 단체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통일부가 후원하는 '평화와 통일을 위한 대구지역 사회적 대화'는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매일신문사 11층 '매일가든'에서 열린다.

행사는 '한반도 평화통일의 체제와 방안', '남북교류협력에 대한 지역 사회의 역할'에 대한 기조강연에 이어 주제토론을 벌이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주제토론은 행사에 참가한 60여 명의 시민들이 '한반도 평화통일체제', '통일교육에서의 가치', '한반도 평화통일의 지역사회의 원칙', '남북교류협력에 대한 지역사회의 역할'에 대한 토론을 벌인다.

이후 토론에 대한 결과를 모아 발표하고 우리지역에서의 통일과 남북교류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간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
  5. 5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