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 비정규직 집단해고 사태, 대책위 출범

8일 기자회견 열고 "집단해고 저지와 노동기본권 쟁취" 외쳐

등록 2019.10.09 13:12수정 2019.10.09 13:29
0
원고료주기

남해화학 비정규직 집단해고 저지와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전남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 ⓒ 이재준

 
'남해화학 비정규직 집단해고 저지와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전남대책위'가 출범했다. 대책위는 8일 오전 11시 여수시청 현관 앞에서 출범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남해화학은 농민들이 사용하는 비료를 주로 생산하는 업체로, 농협중앙회의 자회사다. 남해화학 사내하청 회사로 낙찰된 ㈜새한은 지난 10월 1일 60명을 집단으로 해고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해고자들은 즉각 이에 대항해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포괄적 고용승계 ▲남해화학 보증 ▲최저입찰제 폐지를 요구하며 옥쇄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남해화학비정규직지회 이완규 조합원은 "(새한은 처음부터) 한국노총 집행부만 상대"했고, "한국노총, 민주노총 연대해서 옥쇄파업 돌입하니까, (한국노총만) 고용승계 해주겠다고 해서 어제부로 한국노총 조합원들은 가정으로 돌아가고 민주노총 조합원들만 남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처음에는 모든 노동자들을 해고하는 것처럼 하다가 슬그머니 한국노총 조합원들만 고용승계 약속하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이간질 시키는 등 모든 수법이 노조파괴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며, "남해화학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집단해고를 저지하고, 노동3권을 지켜내기 위해 대책위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대책위 상임대표 윤부식 민주노총 전남본부장은 "우리는 해고를 살인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이 원직 복직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 노동기본권을 쟁취하는데 힘을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10월 10일 여수시청 앞에서 대규모 결의대회를 예고했다.

한편, 대책위에는 민주노총 전남본부, 화학섬유연맹 광주전남본부를 비롯한 노동단체와 전남진보연대,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의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하고 있다. 또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중당 등 여수를 거점으로 하는 지역위원회도 이름을 올리고 있다.
덧붙이는 글 <노동과세계> 중복송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가 밥 먹여줍니다'라고 생각하는 노동자/시민기자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3. 3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4. 4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5. 5 씁쓸한 조국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명심해야 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