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립합창단 단무장, 일지 허위 작성하고 공연수당 받아

단무장 비위사실 인정… 25일 운영위원회 열어 징계 논의

등록 2019.10.21 08:53수정 2019.10.21 08:53
0
원고료주기
당진시립합창단 단무장이 외부공연에 참여하지 않고도 참여한 것으로 일지를 허위로 작성하고, 수차례 공연수당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합창단의 행정업무를 담당하는 단무장은 자신의 이 같은 비위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2005년 당진군립예술단으로 시작한 당진시립합창단은 연간 4~6회 실시하는 정기·기획공연을 비롯해 찾아가는 음악회, 초청공연 등 외부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홍보·기획 등 공연을 준비하고 합창단의 일정과 인사 등 전반적인 관리를 담당하는 단무장이 외부공연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공연에 참여한 것처럼 허위로 일지를 작성하고, 수차례 공연수당을 받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당진시립합창단 단무장은 "공연 날 불참했지만 문서에는 참석했다고 허위로 문서를 작성한 것은 사실"이라며 자신의 비위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공연 날 불참한 것은 당진시 문화관광과에서 다른 업무를 지시받고 처리하다 보니 불참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당진시 문화관광과는 이번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문화관광과는 오는 25일 당진시립예술단 운영위원회를 열고 해당 사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낙기 당진시문화관광과 문화정책팀장은 "운영위원회에 조사 결과를 보고하고, 연루된 단원에 대해 징계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운영위원회가 열리기 전에는 해당 사건에 대해 세부 내용을 알려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지역 문화예술계에서는 당진시립합창단을 관리·감독하는 당진시가 이번 사안에 대해 보다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몇 명이 연루됐는지, 상습적으로 행위가 이어졌는지 등 구체적으로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당진시립합창단은 당진시에 상임화로 전환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으나, 지난 2018년 상임화를 하지 않는 대신 만55세까지 고용을 보장하고, 근속수당·퇴직수당 등을 지급받는 것으로 협약을 체결했다. 당진시에 따르면 올해 당진시립합창단의 예산은 총 13억6000만 원으로, 이 가운데 인건비는 12억70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당진시대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당진시대 박경미 기자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2. 2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3. 3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4. 4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5. 5 '문재인 정부마저...' 충격적인 제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