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고졸 취업자 전세보증금 대출이자 전액 지원

6일부터 '학잡아 프로젝트' 시행... 만 39세 이하 청년 최대 6년까지 임차보증금 이자 지원

등록 2019.11.06 20:21수정 2019.11.06 20:21
0
원고료주기
a

경북 안동시에 있는 경북도청 전경. ⓒ 조정훈

 
경상북도가 중소기업 고졸 청년 근로자의 주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전세보증금 대출이자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고졸 청년 근로자의 전세보증금 대출이자 전액을 지원하는 '경북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사업'을 6일부터 시행하기로 하고 사업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원자격은 본인 연소득 4000만 원 이하이거나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 원 이하이며 최종학력이 고졸이고 도내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만39세 이하의 청년이 대상이다.

주거대상은 60㎡이하의 주택법상 주택 또는 주거용 오피스텔이 대상이고 1억 원 이하의 부동산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거나 체결할 예정인 자이고 유사 정부지원 전세자금 대출이력이 있거나 주거급여 수급자는 제외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재된 공고문에 따라 신청서 및 제출서류를 작성해 방문하거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사업지원 대상에 선정된 청년은 도내 농협은행 또는 대구은행에서 임차보증금의 최대 90%(5000만 원 한도)이고 금리는 2.9%(24개월 변동)로 2년간이며 최대 6년까지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경북형 고졸취업 활성화 정책인 '학(學)·잡(JOB)·아(兒)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학잡아 프로젝트는 고졸 청년의 취업·후 학습·주거·결혼·자녀 출생·육아까지 생애주기별 패키지 지원을 통해 고졸 청년의 안정적인 지역정착은 물론 지나친 입시경쟁과 청년 취업난, 청년 유출과 저출생으로 인한 지방소멸 등 각종 사회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으로 시범실시 후 국가 시책화 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사업이 청년 근로자가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토대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일자리가 있는 경북, 청년이 행복한 경북이 되도록 다양한 청년복지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가 2018년 실시한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청년가구의 75.9%가 임차가구에 살고 있으며 청년에게 가장 필요한 주거정책으로 전세자금 대출 지원이 32.2%에 달해 주거안정을 위한 정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5. 5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