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겨울이 오기 전, 소무의도 누리길 어때요?

등록 2019.11.08 12:01수정 2019.11.08 12:09
0
원고료주기
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1터미널에 내립니다. 자기부상열차를 타고 용유역까지 가요. 무료인데 매년 인천공항공사에서 유지보수비로 50억이 소요된다네요. 공짜점심은 없다는데 언젠가 유료로 바뀔지 모르겠네요.

2번 출구로 나와서 무의도행 1번 버스를 탑니다. 잠깐 이 버스가 35분에 한 대 운행하니 운을 빌어보세요. 전 30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이 버스를 종점까지 타고 가면 소무의도가 보여요. 사람만 다닐 수 있는 인도교가 보입니다. 섬을 한 바퀴 도는 데 약 한 시간 소요되고요.

도착하니 점심 때라서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 잔치국수를 먹었어요. 국수를 기다리는데 멸치를 다듬고 있더라고요. 국물이 진국입니다. 겨울이 오기 전에 한번 다녀오세요.
 

ⓒ 김우성

 

ⓒ 김우성

 

ⓒ 김우성

 

ⓒ 김우성

 

ⓒ 김우성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서,글쓰기,걷기,여행을 좋아해요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5. 5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