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민단체 "가짜 뉴스로 속이고 속는 정말 끔찍한 상황"

구마모토 시민단체, 충남도민에게 공개 메시지 “우호 가교 역할 하겠다”

등록 2019.11.08 23:47수정 2019.11.08 23:47
0
원고료주기
 

8일 오후 5시, 충남공익지원센터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충남-구마모토 시민사회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일본 구마모토 시민단체 대표단은 ‘한국 충남도 여러분에게 드리는 구마모토 현민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 심규상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와 20년째 교류 관계를 맺고 있는 일본 규슈 지역 남단에 있는 구마모토현의 시민단체와 개인들이 한일 갈등에 대한 의견서를 보내왔다. 일본 구마모토 시민단체는 약 20여 년 간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자매결연을 하고 활발한 민간교류를 하고 있다.

대전과 충남을 방문한 구마모토시민단체 대표단은 8일 오후 5시, 충남시민단체와 충남 NGO 지원센터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충남-구마모토 시민사회토론회' 자리에서 '한국 충남도 여러분에게 드리는 구마모토 현민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다나카 노부유키(田中 信幸, 평화헌법을 살리는 구마모토 현민의회 사무국 차장)씨와 우치다 케이스케( 田 敬介, 구마모토 한일교류 네트워크 대표)씨가 대표로 전달, 낭독한 메시지에는 구마모토지역 24개 기관 단체와 48명의 여러 인사가 이름을 올렸다. 일본의 특정 지역에서 수 십여 개 시민단체와 일본 시민들이 한일 갈등을 대하는 시각과 해법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일본 내에서도 이번이 처음이다.

참여 단체에는 신일본 부인의 회 구마모토 현 본부, 구마모토 근대사 연구회, 퇴직 교직원 협의회 등이 포함돼 있으며 개인 참여자에는 호리 코타로 구마모토 대학 명예 교수를 비롯해 승려, 전현직 지방의원,여성 모임 회원 등 각계 각층이 망라돼 있다.

메시지에는 한일갈등을 보는 일본 시민들의 시각이 잘 드러나 있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며 그동안 한일 양국 정부의 견해를 전면 부인했다"며 "나아가 '신뢰할 수 없는 나라'라는 일방적 주장을 퍼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텔레비전, 주간지, 잡지, 인터넷, SNS 등 모든 매체에 '혐한' 보도가 넘치고 있다"며 "아베 정권의 거짓말을 미디어가 부추기고 국민들이 속고 있는 정말 끔찍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역사교육 받은 현민은 속지 않았다"

 

8일 오후 다나카 노부유키(田中 信幸, 평화헌법을 살리는 구마모토 현민의회 사무국 차장)씨와 우치다 케이스케( 田 敬介, 구마모토 한일교류 네트워크 대표)씨가 충남을 방문해 ‘한국 충남도 여러분에게 드리는 구마모토 현민의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 메시지에는 구마모토지역 24개 기관 단체와 48명의 여러 인사가 이름을 올렸다. ⓒ 심규상

 
이들은 "하지만 한국독립기념관에서 식민지 시대 일본이 행한 역사를 교육을 받은 현민들은 혐한 보도에 현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구마모토 시민단체들은 지난 2007년부터 수 년 동안 한국독립기념관에서 한국독립운동사에 대한 역사 연수를 한 바 있다. 당시 역사연수에 참여한 시민들이 주로 한국과 청구권 협정으로 대하는 아베 정부의 태도를 문제 삼은 것이다.

이들은 해법으로 "1965년의 한일 협정을 근본적으로 재검토"를 요구했다. 또 "일본 정부에 식민지 지배에 대한 사죄와 배상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우리는 구마모토와 충남 시민과의 민간 교류를 더욱 강화해 일본과 한국의 우호를 위한 가교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나카 노부유키 씨는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는 한일 관계를 지켜보다 동아시아의 미래를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바람직한 한일관계를 위해 구마모토 지역의 양심적 시민사회의 의견을 모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충남 시민재단, 충남공익활동지원센터,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전교조 충남지부가 주최한 토론회에서는 양 지역 시민단체 간 교류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이 주로 논의됐다.

구마모토시민단체 대표단은 이날 오전에는 독립기념관을 방문해 일본 시민을 대상으로 한 한국독립운동사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소미아 연장'에 목매는 미국... 왜냐면
  2. 2 "수사해서 문제 없으면 스톱해야 하는데... 특수부 자제 못해"
  3. 3 화랑대역 유명 빵집의 위기 "이럼 우리만 죽습니다"
  4. 4 나경원 '운명의 날'은 12월 3일?
  5. 5 딸의 눈물 때문에 비행기 탑승을 멈춘 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