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모이] '이재용 재판' 보려고 길게 늘어선 줄

파기환송심 2차 공판은 22일 오후 2시 5분부터

등록 2019.11.22 13:04수정 2019.11.22 13:04
0
원고료로 응원

ⓒ 소중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2차 공판이 22일 오후 2시 5분부터 진행된다.

많은 이들이 서울고등법원에서 오후 1시 35분부터 배부되는 방청권을 받기 위해 오전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다. 점심시간 동안 이들이 남겨둔 가방 등 소지품이 줄지어 있는 모습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