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기생충> 4관왕, 새로운 한국영화 100년의 시작"

페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들에게 자부심과 용기 주어 특별히 감사"

등록 2020.02.10 16:11수정 2020.02.10 16:11
14
원고료로 응원
 
a

9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과 작가가 영화 <기생충>으로 최우수 각본상을 수상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상 4관왕에 오른 것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등 4관왕 수상을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라며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린다"라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은 가장 한국적인 이야기로 세계인의 마음을 움직였고, 개성 있고 디테일한 연출과 촌철살인의 대사, 각본, 편집, 음악, 미술을 비롯해 배우들의 연기까지 그 역량을 세계에 증명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이은 '아카데미 4관왕'은 지난 100년 우리 영화를 만들어온 모든 분들의 노력이 축적된 결과다"라며 "한국영화가 세계영화와 어깨를 견주며 새로운 한국영화 100년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은 유쾌하면서 슬프고, 사회적 메시지의 면에서도 새롭고 훌륭하며 성공적이다"라며 "영화 한 편이 주는 감동과 힘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화인들이 마음껏 상상력을 펴고 걱정 없이 영화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함께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님, 배우와 스태프 여러분의 '다음 계획'이 벌써 궁금한다"라고 영화 <기생충> 속에 나오는 송광호의 대사("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를 패러디하면서 "다시 한번 수상을 축하하며, 국민과 함께 항상 응원하겠다"라고 거듭 축하인사를 건넸다. 

앞서 열린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각본상과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상에 해당하는 작품상까지 수상했다. 미국 아카데미상 역사에서 비영어권 감독과 영화가 작품상까지 수상한 것도 처음이고, 한국영화 101년 만의 첫 본상 수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