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독립기념관도 휴관

등록 2020.02.25 13:18수정 2020.02.25 13:18
1
원고료로 응원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코로나19로 26일부터 전시관을 휴관하기로 했다. ⓒ 독립기념관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6일부터 전시관을 휴관하기로 결정했다.

독립기념관은 이날 코로나19가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확산방지를 위해 잠정휴관을 결정했다. 독립기념관이 있는 천안에서는 이날 충남 2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독립기념관은 애초 3·1절 기념 문화행사만 취소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자 대응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오는 3월부터 재개장하려던 캠핑장도 잠정 휴장하기로 했다.

휴관기관 동안 장소 대관(컨벤션홀, 천연잔디구장, 야구장, 밝은누리관 등)도 불가능하다.

재개관은 추후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