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소규모 집단 감염 우려, 대구·경북 중심 철저한 진단검사"

10일 오후 코로나 19 방역 대책 추진 상황 보고 받아

등록 2020.03.10 17:53수정 2020.03.10 17:53
0
원고료로 응원
a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와 관련, "요양병원, 요양원 등 밀집 공간의 소규모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진단검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3시부터 4시 26분까지 청와대 여민관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 대책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의 전반적 추세와 대응 방안 등을 보고받고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에 온 국민이 참여하고, 응원하고 있는 만큼 정부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보고에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김연명 사회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배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