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건물형 정수시설', 국제 물문제 대안으로 제시

환경부-수자원공사, 마을단위 소규모 정수시설 기술 구축... 자카르타 기숙학교에 설치

등록 2020.03.17 13:51수정 2020.03.17 14:02
0
원고료로 응원
 
a

인도네시아 건물형(직결형) 정수처리시설 외부전경 ⓒ 환경부

 
노후된 상수도관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큰 저류조나 긴 수로가 필요없는 마을 단위의 건물형 정수처리시설이 국제사회 물문제 해법의 대안으로 제시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지난 3월 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서쪽의 반텐주에 위치한 현지 기숙학교(다아르 엘 쿨람 이슬람 기숙학교)에 마을단위의 최신 정수처리 기술을 적용한 '건물형(직결형) 정수처리시설'을 완공했다.

환경부는 17일 이 학교 총 기숙 인원 6500명이 마실 수 있는 하루 500㎥의 깨끗한 물을 제공할 수 있는 이 기술을 국제사회의 물문제 해법의 본보기로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학교 학생들은 그동안 음수대가 아니라 병에든 생수 등을 개별적으로 구입해 마시고 있었다.

환경부에 따르면 '건물형 정수처리시설'은 미세입자 제거를 위한 막여과, 오존을 활용한 산화 처리, 활성탄 흡착 등의 정수과정을 일렬로 배치한 후 물을 압력으로 한꺼번에 통과시켜 처리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환경부는 "물을 담아두기 위한 저류조나 수로 등이 필요하지 않아 기존 정수장 대비 절반의 면적으로 조성할 수 있다"면서 "특히 이와 같은 형태의 소규모 정수처리설비는 미래도시와 개발도상국의 물문제 해결에 모두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술적 해결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기존처럼 도시외곽의 대규모 정수장에서 상수도관을 통해 공급하는 방식이 아니라 도시인근에서 취수한 물을 정수 후 바로 공급할 수 있기에 상수도관 노후화로 인한 수돗물 불신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a

인도네시아 건물형(직결형) 정수처리시설 내부 모습 ⓒ 환경부

 
환경부는 또 대규모 상수도 기반시설 없이도 외곽에 따로 떨어진 마을이나 독립된 시설 단위에도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어 개도국의 물공급 문제에 효과적인 해결책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시설의 실증 데이터와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단지인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에 직결형 정수처리 기술을 적용한 빌딩형 '스마트 정수장'을 2021년 내로 구축하고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마을단위 정수장이 상수도 기반시설 위주의 물공급이라는 기존 체계의 전환을 비롯해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물산업 해외진출에 기여하고, 나아가 유엔의 지속가능목표(물과 위생 안전) 달성을 위한 효과적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이 기자의 최신기사 겨울 철새 148만 마리 날아왔다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