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통합당, 막판 공천 공백에 정병국·김도읍 카드 '만지작'

'텃밭' 강남을에 5선 정병국 기용 논의... 부산 북강서을에 김도읍 재당판론 고개

등록 2020.03.19 17:44수정 2020.03.19 17:44
0
원고료로 응원
a

4.15 총선 강남을 공천이 검토되고 있는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사진 왼쪽), 부산 북강서을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김도읍 미래통합당 의원. ⓒ 남소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강남을 지역구에 5선의 정병국 의원을 공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통합당 공관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정 의원의 강남을 공천 관련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아직 확정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최종 결정까지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공관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회의를 계속하고 있다. 정병국 의원 측은 이와 관련 "아직 공식 제안을 받은 바는 없다"면서도 "필요하면 즉시 선거운동을 시작할 수 있도록 실무적인 준비는 돼 있다"고 통화에서 전했다.

정 의원 본인도 당으로부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은 지난 16일 당 최고위원회가 앞서 단수공천을 받은 최홍 전 맥쿼리투자자산운용 대표에 대한 공천을 취소 의결한 직후 후보가 없는 상태이다.

다만 접전이 예상되는 수도권 현역 지역구에서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중진을 '텃밭'으로 여겨지는 강남 지역구에 다시 앉히는 구상에 대해 일각에서는 '회전문 공천', '꽃가마 공천' 등의 지적이 제기된다.

당의 한 관계자는 "불출마를 선언한 정 의원에게 강남을 공천을 준다는 건 완벽한 돌려막기"라며 "최홍 전 맥쿼리투자자산운용 대표 공천을 취소한데 대해 공관위가 당 지도부에 보복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올해초 부산 북강서을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김도읍(재선) 의원의 재등판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이 지역구에서 공천을 받았던 김원성 최고위원이 '미투 논란' 등으로 이날 최고위 직권으로 공천 취소가 결정나면서다.

김 의원은 수일째 나홀로 산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날 지역구 공천 취소 관련 소식을 전달받고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