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충남] 부여 6번째, 천안 103번째 확진자 발생

부여는 교회예배 참석, 천안은 미국에서 입국

등록 2020.03.31 18:49수정 2020.03.31 18:49
0
원고료로 응원

양승조 충남지사가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유튜브 생중계로 비대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 천안과 부여에서 31일 코로나19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충남도는 지난 21일 미국에서 입국한 천안 거주 3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천안에서 103번째(충남 129번째) 환자다.

이날 부여 규암성결교회 예배에 참석한 60대 여성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여에서 6번째(충남 130번째)다. 이 여성은 부여 2번과 3번 확진자와 접촉자로 외부 출입을 자제하고 자가격리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도는 자세한 이동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규암성결교회 예배 참석자 중에서 추가 확진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5. 5 "BTS가 휴가를 간다"... 스페인 1등신문까지 나선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