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안동 산불 사흘만에 완전 진화

인명피해 없지만 산림 800ha 불타... 소방당국, 산불 원인 등 조사

등록 2020.04.26 17:04수정 2020.04.27 10:45
4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2시 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 산림청 제공

지난 24일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완전히 진화됐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지난 24일 오후 3시 39분쯤 풍천면 인금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을 이날 오후 2시 30분께 완전히 진화했다고 밝혔다.
 
처음 발화한 산불은 약 20여 시간 만에 진화되었으나 초속 8.9m의 강풍으로 인해 25일 오후 2시쯤 다시 발생했다. 산불이 다시 발생하자 산림청은 초대형 헬기 4대를 비롯해 산불진화헬기 27대와 1600명의 인력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다시 강한 바람이 불면서 야간 산불로 이어졌다.
 
산림청은 26일 오전 일출과 동시에 헬기 32대를 비롯 산불진화차 44대, 소방차 276대 등의 장비와 진화대 450명, 소방대 636명, 특수진화대 81명 등 3761명의 인력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도 이날 오전 1시 45분께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를 찾아 박종호 산림청장, 권영세 안동시장 등이 참석한 대책회의를 열고 조기 진압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a

지난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2시 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 산림청 제공

  
a

지난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2시 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 산림청 제공

특히 인근에 있는 하회마을과 병산서원 등 문화재 소실을 막기 위해 산불 진화방향을 고려한 방화선을 구축하도록 했다.
 
이번 산불로 경북지역 역대 최대 피해규모인 산림 800ha(산림청 추산)가 소실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주택 4채와 창고 3동, 비닐하우스 4동이 불에 타고 축사 3동이 소실되면서 돼지 830여 마리가 폐사했다.
 
산불이 마을 인근으로 번지면서 남후면 10개 리에 사는 주민 1270명이 하아그린파크청소년수련원, 인근 모텔 등 숙박시설이나 친인척 집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또 고상리 소재 유리요양원 입소자 97명은 도립노인요양병원(유리한방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a

지난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2시 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 산림청 제공

  
a

지난 25일 오후 경북 안동시 풍천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사흘 만인 26일 오후 2시 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 산림청 제공

대피한 주민들은 주불이 상당부분 진화된 이날 낮 12시 이후 모두 귀가 조치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25일 오후 5시 40분쯤 중앙고속도로 남안동IC~서안동IC구간 약 16km를 양방향 통제하고 국도로 우회하도록 했다가 이날 오전 9시 통행을 재개하기도 했다.
 
한국철도공사도 전날 오후 9시부터 안동~의성 간 열차의 운행을 일시 중단했다가 이날 오전 6시 정상 운행했다.
 
산림당국과 경북도는 산불이 재발하지 않도록 잔불을 정리하는 한편 산림사법경찰관이 주관이 되어 발생원인과 피해면적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