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김태흠 "김종인이 무슨 화타냐"

KBS 라디오 출연 "20대 국회 48개월 중 절반 가까이가 비대위"

등록 2020.05.05 11:17수정 2020.05.05 11:20
4
원고료로 응원
 
a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2019년 12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개발언을 하겠다며 손을 들고 있다. ⓒ 남소연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태흠 의원은 5일 "비상시에만 자동차 비상등을 켠다. 계속 켜면 비상등이 아니지 않나"라며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회의를 표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새누리당 시절부터) 20대 국회 때 비대위를 3차례나 구성했다. 48개월 중 절반 가까이 비대위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전국위원회 의결을 존중해 비대위로 전환하더라도, 정족수 미달로 상임전국위원회에서의 당헌 개정이 무산된 만큼, 비대위원장의 임기는 현행 당헌에 따라 오는 8월 말 전당대회까지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에 대해서도 "무슨 다 죽어가는 사람을 살리는 화타(중국 전설의 명의)도 아니고"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원내대표가 될 경우 거대 여당과의 원내 협상을 어떻게 끌어갈 것이냐는 질문에 "지킬 것은 반드시 지키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되, 모든 부분에서 국가와 국민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두겠다"고 밝혔다.

탈당한 무소속 당선인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지도부 구성이 완료돼 당이 안정화하고 난 다음에 논의하는 것이 옳다"는 견해를 보였다.

당내 일각에서 거론되는 '사전투표 조작설'과 관련해선 "당 차원에서 이 문제를 제기하면 더 혼란이 오고, 또 선거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것 같아 여러 가지로 문제가 있다"며 "당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은 아직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전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야권 합동 총선평가회' 제안을 두고는 "각 야당이 왜 졌는지 원인을 분석하고 난 다음에 얘기하면 모를까, 좀 뜬금없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이것 좀 봐... 북한이 시작해서 남한이 완성한 다리
  2. 2 승리 회견서 '울컥'한 오세훈 "안철수를 믿는다"
  3. 3 "정상적 생활 불가능"... 코로나 장기화, 유럽이 선택한 길
  4. 4 명진 스님 격정 토로 "모른다고? 박형준은 허수아비였나"
  5. 5 "이 사진을 찍은 기자들이 체포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