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당 비판한 심재철 "태영호·지성호에 사과 요구하며 북에는 침묵"

통합당, '김정은 사망설' 제기한 당선인들 옹호...곽상도 "오거돈 숨기는 정부, 가짜뉴스 말할 자격 없어"

등록 2020.05.06 10:47수정 2020.05.06 10:47
21
원고료로 응원
a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미래통합당이 '김정은 사망설'을 주장했던 태영호‧지성호 당선인들을 옹호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북한의 GP 총격 사건은 물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폭력 범죄를 거론하며 정부‧여당을 공격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김정은 건강 이상설을 제기한 우리당 태영호,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을 비난했다"라면서 "우리 당보고 당선인들을 징계하라고 요구하면서 북한의 GP 총격 사건에는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야당 의원에 대해서는 사과를 요구하면서 북한의 GP 총격에는 왜 사과와 재발방지 요구를 하지 않나"라며 "민주당은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면서 탈북자 출신 당선인들에게만 엄격하자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비록 두 당선인의 발언이 결과적으로 부정확해 국민들께 실망을 드린 건 사실"이라면서도 "여당의 배척하는 태도는 도를 넘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문재인 정권 차원의 맹목적 북한 바라기, 일방적 북한 바라기가 북한을 기고만장하게 만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라며 "지금이라도 북한의 무력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기를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9.19 남북군사합의를 즉각 폐기하고 남북경협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라는 주장이었다.

곽상도 "오거돈 사건 숨기는 정부, 가짜뉴스 말할 자격 없어"  

곽상도 의원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폭력 범죄를 지렛대 삼았다. 곽 의원은 "김정은 사망설과 관련해 정부는 가짜뉴스라고 적극적으로 이야기하며 규탄하고 있지만, 정부가 소극적으로 확인해주지 않아서 허다한 가짜뉴스가 엄청나게 많다"라고 꼬집었다. "정부의 침묵으로 진실이 은닉되고 있다"라는 것.

그는 "정부가 가짜뉴스라고 야당 당선자들을 성토하기에 앞서서, 정부의 은폐‧은닉‧침묵으로, 소극적 행위로 발생한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근절 의지를 같이 이야기해줘야 균형이 맞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은폐하고 있는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한 진실규명을 촉구한다"라며 그 예로 오거돈 전 시장을 들었다.

곽 의원은 "오거돈 전 시장 관련 모든 사람이 잠적하고, 법무법인 부산, 부산성폭력상담소 홈페이지 폐쇄 등 각종 내용이 전부 은닉‧은폐되고 있다"라며 "그런데 어떻게 정부가 가짜뉴스 이야기하는지 정말 의아하다"라고 말했다. 정부‧여당이 해당 정보를 통제하고 있다는 '배후설'을 제기한 것.

곽 의원 등은 이날 오거돈 전 시장, 성명불상의 부산시청 관계자와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를 고발하고, 역시 성명불상의 청와대 관계자에게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혐의는 공직선거법 위반, 강제추행, 성폭력처벌특례법 위반, 직권남용 등이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