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학교에 간 문 대통령 "이제 학교가 방역의 최전선"

등교개학 준비 현장 점검차 서울 중경고 방문

등록 2020.05.08 15:58수정 2020.05.08 15:58
0
원고료로 응원
a

문 대통령, 급식실 점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다음 주 등교 개학을 앞둔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를 방문, 급식실을 점검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등교 개학 준비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의 한 고등학교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다음주 등교 개학을 앞둔 서울시 용산구 소재 중경고를 찾아 책상 간 거리두기, 방역물품 구비, 내부 수시 환기 등 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학교방역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급식실을 방문해 신선경 학교 영양사로부터 배식과 식사과정에서의 방역조치 내용을 들은 뒤 과학실로 이동해 실시간 온라인 쌍방향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생명과학 수업을 참관했다.

수업을 참관한 문 대통령은 "선생님이나 친구들 직접 보지 못하고 집에서 이렇게 온라인으로만 수업하니가 많이 답답했죠?"라며 "이제 고 3학년부터 등교개학하니까 조금 더 참고 온라인 수업 열심히 하고, 등교하면 학교방역을 위한 여러가지 수칙을 잘 지켜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어 일반교실로 이동해 김승겸 중경고 교장으로부터 감염 예방조치, 방역물품, 책상 간 거리두기 등과 관련한 설명을 들은 뒤 간담회에 참석했다. 동행한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아마 1m 거리를 앞뒤로는 띄었는데 수업을 하다 보면 아이들(간의 거리)가 좁혀질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그래서 공간적으로는 좌우보다는 앞뒤의 1m를 반드시 지키고 배치되는 게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다른 사람의 배려가 나 자신을 위한 일임을 잘 이해하길"

문 대통령은 교실 방문을 마친 뒤 열린 간담회에서 "일상과 방역을 함께해 나가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성공도 학교 방역의 성공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학교와 가정, 방역당국이 함께 힘을 모아야 가능한 일이다"라고 '학교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고3부터 시작해서 등교개학을 실시하고,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온라인 수업도 병행할 예정이다"라며 "여전히 아이들의 건강이 걱정되지만 우리가 함께 방역수칙을 잘 지킨다면 등교개학의 위험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다음주 등교개학을 앞두고 특별소독 실시, 체온계·손소독제·열화상카메라·마스크 등 방역물품 구비(900억 원), 책상 간 거리두기, 급식칸막이 설치, 발열자 보호실 등의 시설 보완, 환자 발생 대비 모의훈련 실시 등 학교생활 정상화를 준비해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제 학교가 방역의 최전선이다"라며 "마스크, 거리두기, 손씻기 같은 기본수칙 준수와 함께 교실 환기와 일상소독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는 즉시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게 된다"라며 "정부는 온라인 수업의 질을 높이고, 교육 콘텐츠 내실화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속에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것이 나 자신을 위한 일이라는 것을 아이들이 잘 이해하고, 또 체감했으면 좋겠다"라며 "아이들에게 새 학교, 새 학년의 설렘을 주지 못한 것이 안타깝지만 특별한 경험이 특별한 추억이 되도록 함께 노력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날 방문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겸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최영준 한림대 조교수 등이 동행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5. 5 "BTS가 휴가를 간다"... 스페인 1등신문까지 나선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