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 불광천 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 생긴다

등록 2020.05.15 13:56수정 2020.05.15 14:12
0
원고료로 응원
은평구청, 미디어체험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할 것
미디어 교육·라디오 운영·영상 관람까지

 

(가칭) 불광천 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 예상도 (사진: 은평구청) ⓒ 은평시민신문



내년 4월경 서울 은평구 불광천에 미디어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가 생긴다. 은평구청은 지난해 운영을 마친 응암역 자전거종합서비스센터 건물을 약 19억 원의 예산을 들여 리모델링한 후 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은평구청은 지난달 28일 '(가칭)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 건립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민선 7기 공약으로 불광천을 방송문화거리로 만들고 유튜브 등으로 1인 방송제작을 하는 주민들이 콘텐츠를 만들고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센터 마련을 제시했다.

은평구청은 "상암DMC 방송·미디어 첨단산업 등이 은평구에 도입되어 한문화특구까지 연결하는 주요 중간거점이 될 수 있도록 체험·문화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추진방향을 밝혔다.

센터는 연면적 345.13㎡로 1층(123.2㎡)에는 라운지와 운영사무실, 2층(221.89㎡)에는 멀티미디어실과 라디오스튜디오, 방송미디어 콘텐츠 제작실이 들어설 예정이다. 3층은 옥상으로 전망대와 포토존이 설치될 계획이다. 

은평구청은 "주변의 자연환경 등과 조화를 이뤄 시선 개방감을 확보하고 주민 접근성을 강화한 친환경 건축물로 리모델링을 할 계획"이라며 "미디어 체험시설을 기반으로 문화와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고, 주민 휴식공간과 미디어아트 상영·홍보관·건강증진실 등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건립 기본방향을 설명했다.

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가 건립되면 주민들의 미디어체험 복합문화공간의 기능을 하게 되며 미디어에 관심 있는 주민 및 학생 등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미디어 활동가 및 전문가 대상으로 전문 교육프로그램 등이 운영될 계획이다. 또한 주민이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고 팟캐스트나 보이는 라디오를 운영할 수 있고 다양한 영상을 편하게 관람할 수 있는 시설로 운영될 예정이다.

구청은 추후에 (가칭)방송문화거리종합센터의 명칭을 공모할 계획이며 운영은 구청 홍보담당관이 직영운영 할 예정이나 구체적인 운영 방식은 추후 상황에 따라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무리 코로나라지만... '극과 극' 학교급식
  2. 2 "아니 증인이 왜..." 조국 재판장이 놀란 이유
  3. 3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4. 4 '윤미향 패션'부터 '맥주값'까지... 종편 뭐하니?
  5. 5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