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5.18기념식 못 간 미래한국당과 열린민주당, 서로 다른 메시지

한국당 '통합' 언급하며 보훈처 비판...열린민주당 '진상규명' 강조, 통합당 압박

등록 2020.05.18 11:46수정 2020.05.18 11:46
3
원고료로 응원
 
a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와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초청받지 못한 미래한국당과 열린민주당이 18일 오전 따로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 등을 참배했다. 다만, 두 당이 참배 후 발표한 메시지의 각은 달랐다. 한국당은 통합을 강조하며 자당을 기념식에 초청하지 않은 국가보훈처 등을 비판한 반면, 열린민주당은 5.18 진상규명을 위한 미래통합당의 실천을 요구했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이날 정운천 의원과 이종성·조태용·전주혜·최승재 당선자와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했다. 조태용 대변인은 이후 브리핑을 통해 "원유철 대표는 방명록에 '미래한국당은 5.18 광주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기릴 것'이라고 적었다"며 "한국당은 광주민주항쟁의 의의를 마음 깊이 새기면서 광주시민들의 용기와 희생에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당이 가장 강조한 것은 '통합'이었다. 조 대변인은 "한국당은 광주항쟁을 기념하는 것이 국민적 통합의 원천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이념, 계층, 성별 등 갈등이 커지고 있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에서는 국민적 통합의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40주년을 맞는 5.18 민주화운동에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보훈처가 한국당을 이번 40주년 행사에 초청하지 않은 것은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일로 국민적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조수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40년 전 5월의 광주는 이제 특정 지역, 특정 계층, 특정 정당의 것이 아니다. 4.19가 그랬듯 5.18은 부마항쟁과 함께 다른 전국적 민주화 항쟁의 맥락에서 이해되고 자리매김해야 한다"면서 "40돌을 맞은 5·18은 국민통합을 위한 씨앗이 돼야 한다. 피해 보상이나, 지역, 정파에 가두려 해서는 역사적 의미가 퇴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열린민주당 "통합당 사과-5.18 막말자 출당 등 실천 있어야"
  
a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등 지도부가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최강욱 대표·김진애 원내대표를 비롯한 열린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 후 성명서를 통해 "2020년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를 처벌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해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과거 당내 인사들의 5.18 망언 등을 사과한 통합당을 향해 후속조치를 요구했다(관련기사 : "당 일각 5.18 폄훼는 개인 일탈... 반복돼선 안 된다" http://omn.kr/1nmlo )

열린민주당은 성명서에서 "이제 남은 과제는 완벽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다. 진즉에 매듭지었어야 할 우리 시대의 과제"라며 "진실 규명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바로 기록되고 후세에게 이 사실을 가르치고 알릴 수 있어야 우리 사회가 역사로부터 진실을 배우고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을 사회적 기초를 만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열린민주당은 "통합당이 전에 없는 변화 의지를 보이는 것을 매우 환영하지만 통합당의 사과는 최소한 다음과 같은 사항을 실천으로, 행동으로 보여줄 때만 그 진정성을 인정받게 될 것"이라며 통합당을 향해 ▲ 5.18 진상규명 조사위 추천위원 사퇴 ▲ 5.18 막말자 출당 ▲ 5.18 왜곡·폄훼·혐오발언 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열린민주당은 구체적으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의 위원들 중 통합당 추천 선임 위원들을 책임지고 사퇴시켜야 한다"며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이 추천한 위원들은 진상조사위 출범을 방해할 목적이었으므로 이제라도 당 차원의 사과와 해당 위원의 사퇴로 진정성을 입증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당 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국민과 생각이 다른 막말을 한 자들을 출당시켜야 한다"며 " "'5·18은 폭동',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등의 막말을 쏟아낸 자들을 당원으로 둔 채 '단 한 순간도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한 적 없다'라고 말하는 게 어찌 가능한 일인가"라고 되물었다.

마지막으론 "홀로코스트 방지법과 같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혐오발언을 처벌하는 법 제정에 통합당이 나서주길 바란다"며 "통합당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왜곡에 반대하는 입장이라면 기존의 입장을 과감히 버리고 위 법안의 통과에 전적으로 협력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두 당의 기념식 초청 배제 논란과 관련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유로 참석 인원이 제한됐다"며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기념행사 때와 같은 기준으로 기념식 초청정당을 정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관련기사 : 5.18기념식 초대 못 받은 한국당...보훈처 "코로나로 인해 400명 제한" http://omn.kr/1nmrf )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최악의 시나리오
  3. 3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