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지역사회 감염우려 학교 등교인원 ⅔ 밑으로…방역에 3만명 지원

27일 초중고 등교 예정대로…학교 안보내고 '가정학습'해도 출석 인정

등록 2020.05.24 19:36수정 2020.05.24 19:49
0
원고료로 응원
 
a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방역 활동 관련해 학교 현장 지원 방안 등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올해 교육청 대상 교육부 종합 감사 취소…"돌봄 공백 없을 것"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가 오는 27일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등의 등교를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가 큰 학교에 대해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제한한다.

방역·생활 지도, 분반 수업에 따른 학급 운영 등을 위해 학교에 추가 인력 3만여명을 배치한다.

또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 어린이들의 등교가 시작되면서 학부모들의 걱정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등교 대신 가정에서 학습해도 출석으로 인정해주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등교수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 수도권·대구 등 감염우려 학교 등교인원 제한 권고…원격수업 병행

교육부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를 앞두고 각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를 위한 다양한 학사 운영 방안을 적용하도록 권고했다.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과 등교 수업의 병행 운영, 학급 단위로 오전·오후반 운영 등을 그 예로 들었다.

특히 수도권과 대구, 구미 등 경북 일부 지역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있을 수 있다며 이들 지역 학교는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밑으로 유지하기 위해 3분의 1가량은 온라인 원격 수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시·도교육청에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실습이 많은 직업계고의 경우 3학년은 등교를 통해 부족한 실습을 집중적으로 이수하되, 1∼2학년은 실습수업을 중심으로 특정 요일에 등교해 밀집도를 분산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일각에서 초등학생 등교가 시작되면 긴급돌봄이 중단돼 학부모들의 돌봄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으나 교육부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맞벌이, 저소득, 한부모 가정 등 돌봄이 필요한 학생을 위해 지원 인력과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7일 등교수업으로 학교의 돌봄 지원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더라도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학부모가 등교수업이 불안하다고 느낄 경우 가정학습도 체험학습의 하나로 인정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교육청별로 다른 체험학습 활용 일자를 평균 일자로 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이 올해 초등학생의 교외체험학습 허용 일을 2020학년도에만 한시적으로 19일에서 34일로 늘려 등교하지 않고 한 달 이상 집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했다.

◇ 학교는 등교수업에만 집중하도록…인력 3만명 지원·감사도 생략

교육청과 학교가 방역·학생 안전 관련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6월 한 달을 '등교 수업 지원의 달'로 운영해 수업과 관계없는 연수, 회의, 행사, 출장 등을 가급적 하지 않도록 했다.

학교 현장의 부담을 줄 수 있는 교육부 추진 사업도 과감하게 축소하고 올해 교육청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부 종합감사도 건너뛰기로 했다.

학교 유치원·초·중·고·특수학교에 교육 지원 인력 3만여명도 배치한다.

아울러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경우 감사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적극 행정 면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또 초등학교 저학년의 학교 적응·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등교 수업 기간에도 EBS TV프로그램 등 원격 수업 중에 제공한 콘텐츠를 지속해서 제공한다.

등교 때 불안, 우울 등을 호소하는 학생을 위해 위(Wee) 센터, 정신건강 증진센터 등 외부 전문 상담 기관을 통해 심리 상담을 제공한다.

유치원생을 위해서도 EBS 교육방송 콘텐츠를 6월에도 연장해 제공하고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위해 유아별 활동이 가능한 놀이 공간 재배치, 단방향 식사, 가림막 설치, 통학버스 배차 시간 운영 확대 등으로 밀집도를 줄이기로 했다.


◇ 고2 이하 2차 등교 앞두고 자가건강진단 시스템 가동

27일 고2 이하 학년의 등교 확대를 앞두고 교육부는 일주일 전부터 학생들에게 자가건강상태 일일점검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후 의심 증상 등 감염 우려가 있는 경우 등교를 중지할 방침이다.

통학버스를 이용하는 경우 버스 기사, 보조자의 건강 상태도 사전에 점검하고 탑승 전 학생들의 발열 검사도 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학교에 도착하면 학교별로 운동장이나 건물 입구 등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의심 증상 학생은 특별 관찰실로 이동해 선별 진료소로 이송된다.

교육부는 또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식사 시간, 건강 이상 등 불가피한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마스크를 벗고 학교 내에서 상시 마스크 착용을 원칙으로 한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기숙사를 운영하는 학교의 경우, 가까운 곳에 거주하는 학생은 기숙사 이용을 자제하도록 했다. 기숙사 이용 학생은 건강 상태를 입소 전은 물론 입소 후에도 매일 2번 이상 확인하고 외부 방문객 출입을 제한하기로 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