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대전 사업설명회 다녀가... '비상'

대전시, 사업설명회 참석자 전원 오늘 중 '진단검사'... '지역감염 차단' 총력

등록 2020.05.27 13:51수정 2020.05.27 13:52
0
원고료로 응원
a

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대전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되어 대전시 보건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시민들 모습(자료사진). ⓒ 이희훈

 
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대전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는 사업설명회 참석자 전원의 명단을 확보해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3일 대전시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모 건강보조식품 회사의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타 지역 주민 2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 2명은 서울시 구로구에 사는 40대 여성과 인천시 연수구에 사는 50대 남성으로 확인됐다. 이중 1명은 5일 만에 3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부천 쿠팡물류센터 직원으로 알려졌다.

"하루 빨리 자진 검사 받아야"

이에 대전시는 즉시 역학조사와 전수조사 등 특단의 대책으로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나섰다.

대전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사업설명회 장소의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확보해 확진자의 지역 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면밀한 역학조사를 실시했고, 해당 건물을 폐쇄한 후 방역소독도 완료했다.

또한 해당 사업설명회 참석자 전원(194명)의 명단을 확보해 대전시 거주자의 경우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오늘 중으로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도록 했으며, 타 지역 참석자에 대해서는 거주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는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이 사업설명회 참석자는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 검사를 받도록 안내 하기도 했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초‧중‧고 동시 개학을 한 현 시점에, 지역 내 감염이 확산될 경우 위험성이 커질 수 있는 만큼 해당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하루 빨리 자진해서 검사를 받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23일 방글라데시에서 입국한 20대 외국인 유학생이 마지막 확진자로, 현재까지 모두 45명(해외입국 내·외국인 14명 포함)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 중 1명이 사망했고, 40명은 완치판정 후 퇴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