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흥시설 71곳 집합금지 행정명령 연장

다음 주 9일까지... 대상은 클럽, 콜라텍, 감성주점 등

등록 2020.06.02 11:41수정 2020.06.02 11:41
0
원고료로 응원
a

유흥시설 관련 자료. 사진은 집합금지행정명령이 내려진 이태원. ⓒ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부산시가 클럽과 주점 등 유흥시설에 내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추가로 연장했다.

부산시는 2일 고위험시설 71곳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이날 정오부터 9일 정오까지 1주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클럽 14곳, 콜라텍 42곳, 감성주점 15곳 등이다. 시는 이태원발 확진자 증가로 지난달 12일부터 관련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보름 가까이 확진자가 없었던 부산에선 최근 해외감염 2건, 내성고 학생 1건 등 확진 사례가 3건이나 발생했다. 특히 등교 이후 처음으로 학생 확진자(부산 144번)가 나오자 지역 내 감염 우려에 긴장의 끈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144번 환자는 아직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부산시는 '조용한 전파' 가능성에 접촉자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177명의 접촉자가 확인됐고, 175명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2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177명 중 58명은 자가격리, 119명은 능동감시를 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