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농성장 방문

등록 2020.06.03 15:24수정 2020.06.03 15:24
0
원고료로 응원

ⓒ 변창기

 

ⓒ 변창기

 

ⓒ 변창기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부당해고 2180일째, 반가운 손님이 오셨습니다.

김용희 삼성 해고자, 노동조합 설립 추진 이유로 해고, 해고당한지 25년, 고공농성 355일째 되던날 삼성과 타결, 사과와 (명예)복직.

"해고는 살인입니다. 노동자는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삽니다"

얼마 전 농성해제와 기자회견때 한 말이 가슴에 찡하게 와닿습니다.

삼성과 맞서 싸워 승리한 김용희씨는 부당해고 투쟁중인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농성장을 방문했습니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더라.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도 반드시 승리할거다"라는 김용희씨의 이야기로 힘을 얻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노동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청소노동자도 노동귀족으로 사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