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주호영 "야당에 공수처장 추천권 주면 문 대통령 믿겠다"

전날 문 대통령 발언 반박... '위안부 운동 대의' 발언도 "동문서답" 혹평

등록 2020.06.09 11:09수정 2020.06.09 11:09
29
원고료로 응원
a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기구인데 야당이 부정적인 것은 의아하다", "위안부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는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을 반박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대통령이 하신 말씀 중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두 가지 있어 지적하고자 한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먼저, 공수처와 관련해선 "공수처가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기구라서 (여당이)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했다고 믿는 국민들이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렇게 말하는 문 대통령은 대통령 주변을 직접 감찰하는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3년째 임명하지 않고 있다. 진작 (특별감찰관을) 임명했다면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이나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같은 건 초기에 제압되고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총선 후 이례적으로 전화를 걸어 축하하면서 검찰개혁을 함께 하자고 했던 최강욱(열린민주당 대표)은 '공수처가 출범하면 수사대상 1호는 윤석열 검찰총장'이라고 한다. 추미애 법무부장관도 '공수처로 검찰을 손 봐야 한다'는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라며 정부·여당이 기대하는 공수처의 기능은 '검찰 때리기'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공수처는 대통령 주변을 감시하는 기구라는) 대통령의 말이 사실이라면 공수처장 추천권을 야당에게 넘겨줘야만 그 진정성이 인정될 것"이라며 "또한 (민주당에게) 행정부 견제·감시의 핵인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통합당에 넘기라고 하셔야 그 진정성이 있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미향 수사하고 횡령 있었는지 밝혀달란 얘기인데..."

"위안부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선 "동문서답"이라고 혹평했다(관련기사 : 문 대통령 "위안부운동, 부정하거나 폄훼할 수 없는 역사"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아래 정의연)의 회계부정 논란에 대한 비판을 일방적으로 '위안부운동에 대한 폄훼'라고 해석했다는 반박이다.

주 원내대표는 "위안부운동의 의의라든지 가치에 대해 부정하는 국민들은 거의 없다. 그걸 (대통령이) 재삼 강조할 필요는 없다"면서 "(국민은)위안부운동을 앞세워서 자신의 이득을 앞세운 윤미향을 비판한 것이지 위안부운동을 비판한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미향을 수사하고 횡령이 있는지 개인적 치부가 있었는지 밝혀달라는 건데 (문 대통령이) 동문서답형 얘기를 했다"며 "이런 일이 계속되면 국민과 대통령 간의 거리는 점점 멀어지고 국민들이 '(대통령은) 왜 저런 인식을 할까' 의아하게 생각한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2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