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코로나 공포 노리고 밀수... '트리아자비린' 주의하세요

러시아 항바이러스제 온라인서 불법유통... 경찰 "이미 13명 구매, 부작용 조심해야"

등록 2020.06.11 15:30수정 2020.06.11 15:30
0
원고료로 응원
a

러시아 항바이러스제인 트리아자비린(Triazavirin) ⓒ 얀덱스


코로나19 범유행 상황에서 러시아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를 불법으로 들여온 일당이 부산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효과 미입증 수입약품을 오남용할 경우 부작용이 예상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러시아 항바이러스제인 '트리아자비린(Triazavirin®)' 국내에 유통한 A(30)씨를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공범 B씨 등 2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공개한 내용을 보면 A씨 등은 러시아에서 트리아자비린을 저가에 구매한 뒤 우체국 특송을 이용해 소량씩 국내에 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렇게 들여온 약품을 A씨 등은 온라인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긴급입고, 유일한 치료제'라고 속여 팔았다.

판매가격은 20캡슐이 든 1통 당 30만 원. 유통량만 수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구매자 대부분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비해 트리아자비린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대 관계자는 "구매자는 판매 운송장 기준 13명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확인되지 않은 이들이 더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2015년 러시아에서 개발된 트리아자비린은 현재 국내에 정식 수입, 판매허가가 나오지 않았다. 러시아 보건당국이 RNA 바이러스 사멸 등을 확인했지만, 여전히 중국 등 다른 나라에서 임상실험을 진행 중인 약품이다. 효과는 다른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처럼 RNA 바이러스 복제를 차단하는 원리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