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유모차를 조용히 뒤따르던 택배 트럭, 그 이유가

청각장애인 엄마와 아이의 산책길, 택배 기사님의 따뜻한 배려

등록 2020.06.28 20:07수정 2020.06.29 11:0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주말의 풍경. ⓒ piaxbay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이어진 평일에는 나도, 아이도 각자의 일상에 분주히 살아가느라 여념이 없다. 반면 주말에는 온전히 서로를 바라보는 시간이다. 어린이집 알림장과 아이 사진을 보면서 주말을 시작한다.

주말은 서로가 바쁜 티를 안 내는 것 같다. 느리면 느릴수록, 서로의 눈빛을 읽을 수 있어서 좋은 주말이다. 물론 워킹맘으로서 충분히 쉴 수 있는 여유가 없다는 게 단점이기도 하다.    
  
"예준아, 오늘 아침밥은 그냥 오믈렛에 식빵 구워서 먹을까?"     

질문이 다 끝나기 전에 이미 엄마의 손은 식빵으로 향한다. 평소엔 아무리 바빠도 밥과 반찬, 그리고 국까지 골고루 챙겨 먹이는 편이다. 하지만, 오늘 아침만큼은 브런치로 즐기고 싶은 엄마의 작은 욕심이다. 그런 마음을 아는 듯 모르는 듯, 예준이는 엄마의 손에 들려 있는 식빵에서 시선을 놓지 않는다.

엄마의 브런치 메뉴는 식빵에 딸기잼, 그리고 시원한 커피다. 달걀과 잘게 다져진 브로콜리를 한 데 모은 오믈렛, 식빵 그리고 우유는 예준이의 브런치 메뉴가 된다.

배도 채웠겠다 싶어 더워지기 전에 동네 한 바퀴를 산책하자는 엄마의 제안에, 예준이는 현관 앞에서 자기 신발을 엄마 눈앞에 보여준다. 그 작은 성장이 새삼 대견했다.
     
"자, 신발도 다 신었다. 나가자!"     

예준이가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던 것

예준이를 유모차 안에 태우고, 햇빛이 뜨거울까 싶어 귀여운 파라솔을 유모차 손잡이에 설치했다. 그러고 나서야 비로소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었다. 엘리베이터의 알림음이 울리자마자 예준이는 벌써 발을 동동 구른다.

유모차 손잡이를 두 손으로 움켜쥔 예준이의 눈망울에 바람에 살랑이는 나뭇잎이 담긴다. 앞집 할머니의 지팡이 소리, 놀이터에 있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한 동네의 풍경이 보이기 시작할 때 예준이에게 물었다.

"밖에 나오니까 어때? 시원하지?"     

정면을 바라보는 예준이의 얼굴을 살짝 들여다보는 순간, 예준이가 갑자기 뒤돌아보며 손가락으로 가리킨다.

"저~ 저~ 빵빵!"     

급하게 나오느라 보청기를 미처 챙기지 못했는데 알고 보니 우리 뒤에서 택배 트럭이 조용히 따라오고 있었다. 트럭이 다가오는 소리가 어디서 나는지 찾아보던 예준이가 엄마에게 손가락으로 알려준 것인데, 나는 그저 주변 풍경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화들짝 놀라 옆길로 급히 유모차를 돌렸고, 곧바로 택배 트럭에 사과의 표시를 했다.

이미 몇 차례 경적을 울렸는데도 뒤돌아보지 않은 채 다정하게 걸어가는 우리의 모습을 봤던 건지, 화내지도 않고 조용히 따라와 주신 택배 아저씨에게 괜스레 죄송스러웠다. 택배를 집집마다 돌리는 데 여념이 없으셨을 텐데...

유모차를 지나 옆으로 핸들을 돌려 지나가는 택배 트럭의 창문 사이로 예쁜 아기 사진이 보였다. 택배 아저씨는 그렇게 열린 창문 사이로 예준이를 보며 아빠 미소로 손 흔들며 인사해주셨다. 스치듯 지나갔지만, 무척이나 생생한 표정으로 남았다.

예준이도 화답하듯 미소를 지으며 손 흔들고 인사했다. 곧이어 나도 고개를 숙이며 감사의 표시를 했다. 앞서 달리던 택배 트럭의 뒷모습은 오늘따라 참 멋져 보였다.

예준아, 마음 따뜻한 택배 상자가 움직이는 소리를 알려줘서 고마워.
덧붙이는 글 브런치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에서 농인(=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뉴스를 제작하며, 틈날 때마다 글을 쓴다. 유튜브 ‘달콤살벌 농인부부’ 채널 운영, 다수 매체 인터뷰 출연 등 농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5. 5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