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연재코로나192731화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사망'... 3일 전 확진

125번 확진자, 7월 2일 확진... 입원 당시부터 '폐렴질환'

등록 2020.07.05 18:27수정 2020.07.05 18:34
3
원고료로 응원

5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 이로써 대전지역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 대전시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치료 중 사망했다. 대전지역 코로나 확진자 중 사망자는 이번이 두 번째다.
 
대전시에 따르면, 5일 충남대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던 125번 확진자가 사망했다. 서구 월평동에 거주하는 70대인 이 확진자는 둔산전자타운 다단계 사무실에 방문한 이력이 있는 88번 확진자와 접촉한 바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6월 19일부터 기침과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발현하여 7월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입원 당시 CT상 폐렴소견이 있었으며, 음압격리 병실에서 치료 중 3일 만에 사망했다.
 
이 확진자의 가족 중 아들과 며느리는 자가 격리 중 검사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지역에 코로나19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기간에 두 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매우 안타깝다"며 "고인과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5일 현재 137명이 발생했으며, 2차 유행이 시작 된 지난 달 15일 이후에는 9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