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로 그린 그림] 피고 지고 또 피고

등록 2020.08.03 08:09수정 2020.08.03 08:0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피고지고피고 원미동 담벼락 아래 핀 개양귀비꽃 ⓒ 이선주

 
길가에 핀 개양귀비 꽃. 부천 원미동 구옥 담벼락 아래 작게 만들어진 화단에 폈다. 크고 화려한 붉은 꽃잎에 시선이 끌려 사진에 담아두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꽃잎이 모두 바닥으로 떨어져 있다. 

꽃잎은 바닥에 흩어졌지만, 다른 봉우리가 맺어 있어 그 다음을 기대했는데. 그마저도 얼마 뒤에 꽃 자체가 사라졌다. 패인 자국이 있는 것을 보니 주인댁에서 어딘가로 옮겨 심었나보다. 

우리는 시간 속에 살고 있고, 시간에 놓여 있는 모든 것들은 변한다. 피어났다가 시들고, 죽는 것이 생명이라는데, 자연스럽게 받아 들여지지 않고 슬픔을 겪는다. 존재의 피고짐도 있지만, 일상의 많은 일들 속에도 생명의 움직임 같은 어떤 변화가 있다. 

과일이 익어가고, 봉우리가 꽃으로 피어나는. 그런 성장의 변화는 즐겁다. 그러나 모든 변화가 성장만 있는 것이 아니다. 시들어감. 늙어감. 죽어감. 그런 변화가 내 앞에 내 안에 있다면, 나는 오늘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곰곰히 생각해보면, 내가 주목한 것은 붉고 화려한 그 꽃 하나였다. 주변의 다양한 생명들이 피고 죽고를 반복했던 땅이라는 생각을 망각했다. 여러 생명의 삶과 죽음이 서로 뒤엉켜 있는 그 전체를 보면 나의 질문이 좀 달라질 수 있을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부천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상임이사

AD

AD

인기기사

  1. 1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5. 5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