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신임 공군참모총장 "전작권 전환에 필요한 군사능력 조속히 구비"

이성용 총장, 23일 오후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취임식 거행

등록 2020.09.23 10:46수정 2020.09.23 10:47
3
원고료로 응원
a

제38대 공군참모총장 이성용 대장 ⓒ 공군 제공

 
공군은 23일 오후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제38대 공군참모총장 이성용 대장 취임식과 제37대 공군참모총장 원인철 대장 이임식을 거행한다.

이 총장은 미리 언론에 배포한 취임사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대한민국의 번영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으며 국민과 함께하는 믿음직한 공군상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전장 환경 변화에 대비하고, 전작권 전환에 대비한 핵심 군사 능력들을 조속히 구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총장은 "대내적으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이 상존하는 가운데 동북아 지역 내 잠재적인 군사적 긴장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완벽한 영공방위 태세를 유지함으로써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총장은 "우리 공군의 미래를 좌우하는 것은 사람"이라며 "경쟁력과 군사 전문성을 두루 갖춘 우수 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임 공군참모총장으로 취임하는 이성용 대장은 1986년 공사 34기로 임관해 방위사업청 지휘정찰사업부장, 제10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공군참모차장,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공군참모차장과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으로 재임 중 F-35A 전투기, KC-330 공중급유기 등 공군 신규 첨단 무기체계의 성공적인 전력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년 5개월간의 공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이 총장에게 지휘권을 넘겨주는 원인철 대장도 이날 오후 합참의장에 취임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