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사진] 고통스러운 듯 벌린 입... 그날을 증거하는 유해들

[대전 골령골 유해발굴] 한국전쟁 시기 민간인 불법학살 피해자들

등록 2020.10.23 17:36수정 2020.10.25 07:46
0
원고료로 응원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는 유해발굴이 한창이다.

이곳 제1 집단 희생 추정지(대전 동구 낭월동 13-2번지)에서는 지난달 22일부터 40일간의 일정으로 대전 동구청과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 유해발굴을 벌이고 있다. 발굴을 위해 파낸 흙이 또 하나의 작은 동산을 이뤘다.

23일에는 8.6㎡ 좁은 공간에 뒤엉켜 있는 30여 구의 유해를 집중하여 수습했다. 수습 과정을 사진으로 담았다.
 

대전 골령골 제 1집단희생지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고통스러운 듯 입을 벌리고 있는 채 발굴됐다. ⓒ 임재근

  

대전 골령골 제 1 집단희생지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유해가 뒤엉켜 있다. ⓒ 임재근

  

대전 골령골 제 1집단희생지에 유해가 드러나 있다. 대부분의 유해가 고통스러운 듯 입을 열고 있다. ⓒ 임재근

  

23일 대전 골령골 제1집단 희생 추정지에서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 드러난 유해를 조심스럽게 수습하고 있다. ⓒ 임재근

  

23일 대전 골령골 제1집단 희생 추정지에서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 드러난 유해를 조심스럽게 수습하고 있다. ⓒ 임재근

  

23일 대전 골령골 제1집단 희생 추정지에서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이 드러난 유해를 조심스럽게 수습하고 있다. ⓒ 심규상

  

대전 골령골 제 1집단희생지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8.6㎡ 좁은 면적에 30여 구가 뒤엉켜 있다. ⓒ 임재근

  

대전 골령골 제1집단희생지에서 발굴된 희생자 유해. 8.6㎡ 좁은 면적에 30여 구가 뒤엉켜 있다. ⓒ 임재근

  

대전 골령골(대전 동구 낭월동) 유해발굴 현장. 발굴을 위해 파낸 흙이 또 다른 작은 동산을 만들었다. ⓒ 심규상

  

대전 골령골(대전 동구 낭월동) 유해발굴 현장. 발굴을 위해 파낸 흙이 또 다른 작은 동산을 만들었다. ⓒ 심규상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3. 3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4. 4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5. 5 아들은 자수 후 1년만에 자살... 만석지기 집안의 파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