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지방세 체납자 압류품 중 가장 비싸게 팔린 것은?

경기도, 전국 최초 온라인 공매 시행... 8000여 명 몰려, 대금 2억 6천만 원 체납세금으로 충당

등록 2020.10.26 13:48수정 2020.10.26 14:56
0
원고료로 응원
 

경기도청사 ⓒ 경기도

 
감정가 330만 원짜리 명품시계 파테크 필리프는 560만 원을 입찰한 A씨가, 감정가 185만 원이 책정된 명품가방 샤넬은 450만 원을 입찰한 B씨가 각각 가져갔다. 감정가 350만 원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는 512만 원에, 감정가 234만 원의 순금팔찌는 267만 원에 낙찰됐다.

26일 경기도(도지사 이재명)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실시한 지방세 체납자 압류물품 온라인 공매 결과 총 500건 중 436건이 낙찰됐다.

경기도는 지난 2015년부터 고액체납자들의 압류 물품에 대한 현장 공매를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체납자와 그 관련자를 제외한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온라인 전자 공매로 진행했다.

총 입찰 건수 1만 8천여 건, 사이트 접속기록 80만 건 넘어

전국 최초로 실시한 비대면 온라인 공매 때문인지, 지난해 1500여 명 수준이었던 참가자가 올해는 8000여 명이 몰리면서 5배가 넘게 늘었다. 총 입찰 건수 역시 1만8000여 건으로 작년 2000여 건보다 약 9배가 늘어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사이트 접속기록은 80만 건을 넘었다.

매각 대상 물품 500건은 샤넬· 루이뷔통 등 명품가방 73점, 피아제·롤렉스 등 명품시계 32점, 귀금속 336점, 골프채·양주 등 기타 59점이었다.

도는 낙찰 대금 2억6000만 원 전액과 낙찰 직전 6명의 체납자로부터 완납 받은 2억 원 등 총 4억6000만 원 모두를 지방세 체납세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최원삼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이번 공매는 성실·공정 납세 실현을 위한 경기도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였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징수방법으로 불법 체납행위를 근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