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연재코로나193302화

[대전] 어린이집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모두 431번 확진자의 접촉자.... 어린이집 교사 3명, 원생 2명 확진

등록 2020.10.27 09:51수정 2020.10.27 09:51
0
원고료로 응원
 
27일 오전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431)의 접촉자이며, 이 확진자가 근무하는 대전 서구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된 감염이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확진자 수는 총 436명(해외입국자 36명)이 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432번 확진자는 세종에 거주하는 60대다.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433번 확진자는 서구에 거주하는 50대로, 지난 22일부터 가래 등의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434번 확진자도 서구에 거주하는 50대로, 지난 25일부터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고 검사 후 확진됐다.

435번과 436번 확진자는 모두 서구에 거주하는 미취학아동으로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대전시 방역당국은 431번 확진자와 관련하여 31명을 검사하여 5명의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가족 5명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고, 어린이집 교사 5명 중 3명은 양성(#432~434),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이 어린이집 원생 18명 중 2명 양성(#345~436), 15명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또한 학부모 1명을 검사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 나머지 2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현재까지 431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역학조사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2. 2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3. 3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진정성 없어 보이는 '우리 이혼했어요'의 유일한 교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