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정세균 총리 만나 '한국판 뉴딜 사업 육성' 요청

등록 2020.10.29 18:41수정 2020.10.29 19:26
0
원고료로 응원
 

이항진 여주시장은 29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 여주시

   
이항진 여주시장은 29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이날 AI시대 한글 혁신 클러스터 조성 및 전략적 한글정책 수립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스마트 물류·유통 거점도시 조성 등 의 내용을 건의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여주시는 문화재청의 종합정비사업이 마무리된 세종대왕릉을 중심으로 세종리더십연구소와 협업, 세종인문도시 사업을 통한 한글 소프트웨어 확충 등을 추진중이다. 문화예술분야에서도 '뮤지컬 세종1446'을 개발·운영하는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망라한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이항진 여주시장은 대한민국 뉴딜 성공을 위한 AI시대 기초산업으로서, 한글 관련 기업·단체·연구기관이 집결한 '한글 혁신 클러스터' 조성과 이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전략적 한글정책' 수립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요청했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물류혁신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와 부동산 정책의 획기적 해결을 위해, 지역 내 '스마트 물류·유통 거점도시' 조성도 건의했다.

아울러 수도권 동남부에 고속도로와 철도망이 연계된 최대 물류·유통단지 조성으로 도심 과밀지역 물류단지 이전에 의한 주거공간 확보 등 수도권 주택 문제 해결을 요청했다. 이어 첨단 인프라 확충을 통한 물류비용 절감 등이 가능함을 피력하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포괄하는 핵심 사업으로 정책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그간 수정법 등 중첩규제에 의해 개발 저해요인으로 취급받던 남한강을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사업과 접목할 핵심원천으로 삼아, 현행 제도와 여주시가 충돌하지 않도록 현명하게 발전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25일 여주시 강천면 소재 중증장애인 요양시설 '라파엘의 집'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 "집단감염과 같은 예기치 못한 상황 발생으로 불안해하실 여주시민들께 매우 송구하다"며 "현재 시는 방역당국과 협조,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과 협조를 간곡히 호소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