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역세권 지구단위계획 결정고시 "역세권개발 탄력"

"민관 협의 거쳐 학교용지 문제 원만한 해결... 본격 추진”

등록 2020.11.16 19:02수정 2020.11.16 19:18
0
원고료로 응원

이천역 주변 조감도 ⓒ 이천시

   
경기 이천시의 역세권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 

해당 지역은 역세권개발을 위해 2010년 12월 특정개발진흥지구로 지정하고서 경기도로부터 반려를 받는 등 오랜기간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이천시는 사업추진 방식을 놓고 표류하다가 블록별로 민간이 개발하는 것으로 시가 방침을 정하면서 경기도 도시계획심의를 통과했다. 이어 우선적으로 서단이 2019년 2월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변경 결정고시가 났고, 금년 8월 지구단위계획이 확정 고시됐다.

특히 학교용지 확보에 난항이 있었으나 이천시, 이천교육지원청, LH, 주택조합의 다자간 민관 협업을 통해 큰 틀에서 원만히 합의됨에 사업진행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이천역세권 서단은 부지면적 16만7500㎡에 1579세대(수용인구 3948명)의 중리힐스테이트 지역주택조합 아파트(2개 단지)로 역세권의 주거 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금년에 건축심의를 거쳐 세대수가 확정될 예정이며,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첫 삽을 뜰 계획이다.

경강선 이천역은 중리택지와 접하고 이천 시내와 가까운 지리적 장점이 있는 지역이다. 성남~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 개통 등과 함께 30만 계획도시 건설 및 수도권동남부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로 기대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