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가장 위대한 사진 앨범

[서평] 눈빛사진가선 마동욱 사진집 '아! 물에 잠긴 내 고향'

등록 2020.11.19 20:23수정 2020.11.19 20:44
0
원고료로 응원
생각만 해도 숨이 턱까지 차오릅니다. 이마에는 땀방울이 송송 맺히고 등줄기에도 땀이 흘렀을 겁니다. 긴장한 뒷다리는 점점 팽팽해지고 가방을 둘러멘 어깨는 뻐근했을 게 분명합니다.

지금이야 드론이 있으니 적당한 곳에 편하게 자리 잡고 앉아 모니터 열심히 들여다보며 손가락만 민첩하게 잘 까딱 거리면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는 사진이지만 그때는 그러지 못했을 거라는 걸 압니다.

동네 전체를 사진 한 장에 담아내려면 동구 밖까지 훤히 내려다보이는 산꼭대기까지 올라가야 했을 겁니다. 그런 후, 흘린 땀방울이 비명을 지르는 듯한 셔터 소리를 내야만 이런 사진들을 찍을 수 있었을 겁니다.

20여 년 전, 마동욱이 수몰을 앞둔 고향을 담아낸 사진을 보며 느껴지는 첫인상은 서사적인 고향사랑과 서정적인 땀방울입니다.

서사적이고 서정적인 앨범
 

눈빛사진가선 065 <아! 물에 잠긴 내 고향>(마동욱 사진집 / 발행처 눈빛출판사) ⓒ 눈빛출판사


'눈빛사진가선 065'로 발행 된 <아! 물에 잠긴 내 고향>(마동욱 사진집 / 발행처 눈빛출판사)은 장흥이 고향인 마동욱 사진작가가 20여 년 전, 장흥다목적댐 건설로 수몰을 앞둔 장흥군 유치면을 배경으로 하여 찍은 필름사진들을 엮어낸 사진집이다.

수몰을 앞둔 마을에서 이어지고 있는 모습들은 실향민들이 품고 살아가야 할 아련한 그리움과 자연 파괴적인 갈등입니다. 개발과 보상,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모습은 갈등이고 분노입니다. 수몰을 앞둔 마을에서 벌어지고 있는 가지각색의 사건, 행사, 시위하는 모습 등은 그 시절 그 지역에서 비롯되고 있는 서사적 사건들을 갈무리하는 기록입니다.

고향을 떠나야 하는 노인이 짓고 있는 표정은 인생무상 허탈함이고, 머지않아 사라질 마을 어느 곳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단체 사진은 차마 서로 말하지 못하고 있는 안녕, 애틋한 이별입니다.
 
그로부터 20여 년이 지난 지금, 다시 사진집을 출간하기 위해 그동안 촬영했던 필름을 찾아 유치면 일대 수몰지역의 모습을 사진으로 만나고 보니 당시 그때의 시간으로 돌아가 있는 느낌이다. 기억이 생생하다. 수십 년 정들었던 집이 포클레인으로 부서지는 모습을 보며 한없이 눈물에 젖어 눈물을 훔치던 노인들의 모습, 철거되는 집과 마을을 지켜보며 눈물을 훔치던 수몰민들의 모습이 자꾸만 떠오른다. -4쪽, '사진작가의 노트' 중에서-
 

1997년, 유치면의 날 행사 -책 23쪽- ⓒ 눈빛출판사

   
대개의 사람들이 거반 한두 개쯤은 갖고 있을 앨범에 비해 훨씬 얇거나 소박할 수도 있지만 이 사진집이 담고 있는 규모와 의미, 상징하는 바는 여느 앨범과는 견줄 수 없을 만큼 크고, 깊고, 무겁고, 넓을 겁니다. 그래서 필자는 감히 이 사진집을 작지반 가장 위대한 앨범, 서사적이고 서정적인 앨범이라고 정리합니다.

누군가에게는 그냥 사진일 수 있지만 실향민이 된 장흥군 유치면 사람들에게는 시간을 거스르게 하는 타임머신, 그때를 생생하게 기억하게 하는 서사적이고 서정적인 사진들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덧붙이는 글 눈빛사진가선 065 <아! 물에 잠긴 내 고향>(마동욱 사진집 / 발행처 눈빛출판사 / 2020년 11월 11일 / 값 12,000원)

아! 물에 잠긴 내 고향

마동욱 (지은이),
눈빛, 202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남자들이 좋아하는 거 다 좋아하는 두 딸 아빠. 살아 가는 날 만큼 살아 갈 날이 줄어든다는 것 정도는 자각하고 있는 사람. '生也一片浮雲起 死也一片浮雲滅 浮雲自體本無實 生死去來亦如是'란 말을 자주 중얼 거림.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조작된 여성 노동자의 죽음... 야당 당사에서 벌어진 참사
  5. 5 재택근무 전에는 미처 몰랐다, 이 집의 치명적 단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