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방역수칙 어겨 확진된 공직자, 엄중 문책"

정 총리, 24일 국무회의에서 밝혀... “재택근무 적극 활용, 회식 등은 삼가”

등록 2020.11.24 10:23수정 2020.11.24 10:23
0
원고료로 응원
a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코로나19)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오랜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가 누적된 공직사회가 연말연시를 맞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때"라면서 "그러나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에 적극 대응하면서, 올해 마무리해야할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와 공공기관이 앞장서 방역의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이나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하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오는 12월 3일에 치러질 수능에 대비한 방역 태세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에게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이 아니라 수험생과 그 가족뿐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마음을 졸이며 응원하는 중요한 국가행사"라며 "그렇기 때문에 출근시간을 늦추고, 듣기평가 시간에는 비행기 이착륙도 막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올해는 전례 없는 감염병 위기로 한층 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면서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으로 힘을 모아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수험생 이용시설의 방역을 빈틈없이 관리하고, 확진·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도 충분히 확보하는 등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시기 바란다"면서 "국민 모두의 협조로 수능을 안전하게 치르는 것이 금번 위기 극복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총리는 "올해 미세먼지는 양호한 편이었지만, 최근 들어 맑은 하늘을 보기 어려운 날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일주일 후부터 시작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차질없이 수행하고, 중국 등 주변국과의 협력도 강화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