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묵호항 80년의 역사

민석기 사진집 출판기념 사진전, 7일까지 동해 무릉계 월산미술관에서 열려

등록 2020.12.02 08:44수정 2020.12.02 09:32
0
원고료로 응원

묵호 옛 어판장 현장 모습 ⓒ 민석기 작가 제공

 
사진 기록으로 만나보는 동해 묵호항의 이야기 '민석기 사진집 <생의 여로에서 시즌2> 출판 기념 사진전'이 12월 1일부터 7일까지 동해 무릉계 월산미술관에서 기획 초대전으로 열린다.

민 작가는 만선을 예감하는 입항 장면을 비롯해 묵호항 80년 역사를 지난 1997년부터 사진으로 기록했다. 무연탄 최대 수출항으로 '가난한 자들의 마지막 기항지'로 불릴 만큼 번성했던 묵호를 사진으로 기록한 160여 점 중 어항의 옛 모습과 야외에서 활선어를 손질하던 모습 등 68점을 전시한다.

묵호항 사람들 ⓒ 민석기 작가 제공



불꽃처럼 호황을 누렸던 묵호항은 1980년대 동해항이 개항하면서 쇠락했다. 젊은이들은 새 일자리를 찾아 묵호를 떠났다. 묵호 인구가 절반 이상 줄었고 빈 집도 늘었다. 현재 거주자들은 대부분 노인이다.

코로나19 관계로 별도의 개막식 없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중견작가로 꾸준한 창작활동을 펼치고 있는 민석기 작가의 성숙되고 진지한 사진 세계를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민 작가는 평소 휴먼 다큐멘터리 사진을 좋아해서 살면서 마주치거나 직접 겪은 일들을 기록한 사진을 주제별로 엮어서 '生의 旅路에서'라는 휴먼 다큐시리즈를 기획하게 됐다고 한다.

현재 4편의 주제는 사진집으로 낼 만큼 충분한 원고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후 새로운 주제의 촬영과 더불어 앞으로 1~2년에 한 번씩 지속적으로 사진집을 출간할 계획이라고 했다.

평소 묵호 풍광에 반해 시집을 다수 발표한 시인 이동순씨는 "동풍이 몰아치는 묵호의 황토언덕에 한 여인을 묻는 장례식 장면이 기억난다며 민 작가의 작품은 사진으로 묵호를 밝히는 소중한 등불이다"라고 했다.
 

작가 민석기 ⓒ 민석기 작가 제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30여년의 '두 집 살림', 그렇게 키워낸 아이가 수백명
  3. 3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4. 4 [단독] 양정철, 이낙연 만나 '사면론' 제안했다
  5. 5 "책상 위에 칼 꽂고... 젊은 아가씨는 청바지에 오줌을 쌌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