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이재명 "정청래에 누가 뭐라 했는지 아는 바 없다"

불교계 반발에는 "민주당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 반응도... "경과 지켜볼 것"

등록 2022.01.19 15:54수정 2022.01.19 15:54
4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2동 경로당에서 어르신 정책공약 발표 중 취재진의 욕설 녹취록 관련 질문을 받은 후 생각에 잠겨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이핵관(이재명 후보 핵심 관계자) 방문, 자진 탈당 권유' 주장에 대해 19일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정 의원이 사찰 입장료를 비판했다가 불교계의 반발을 산 데 대해 "민주당의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신대방 2동 경로당에서 '어르신 공약 발표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정청래 의원에게 누가 뭐라고 했는지는 제가 아는 바가 없어서 말씀 드리기가 좀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불교계가 아직 민주당에 가진 서운함이 풀리지 않는 것 같은데 이에 대한 해법이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재명 후보는 "불교계 문제는 민주당의 문제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좀 경과를 제가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발언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인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핵관이 찾아왔다"면서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라고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받고 있다(관련기사 : 정청래 "이핵관이 찾아와 탈당 권유, 거절했다" http://omn.kr/1wyh3 ).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곤두박질' 윤 대통령, 지지율 올릴 뜻밖의 묘수
  2. 2 <인간극장>에 출연했습니다, 그 여파가 이럴 줄은 몰랐습니다
  3. 3 복귀하자마자 날벼락... 윤 대통령 부정평가 70% 찍다
  4. 4 청와대 나오더니... 폭우 내린 밤 집에 고립된 대통령
  5. 5 네버엔딩 김건희 리스크, 국민들이 우습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