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석열 내각 첫 낙마...김인철 "모두 제 불찰, 윤 당선인께 죄송"

풀브라이트 장학금 가족 특혜·방석집 논문 심사 논란..."어떤 해명도 하지 않겠다"

등록 2022.05.03 09:51수정 2022.05.03 10:18
29
원고료로 응원
a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사퇴 입장을 밝힌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유성호


풀브라이트 장학금 가족 특혜, '방석집 논문심사' 등 각종 의혹과 논란이 제기된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내각의 첫 낙마다.

3일 김 후보자는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 건물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후보자는 "오늘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라며 "국가와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을 마지막 봉사를 통해 돌려드리고 싶었지만 많이 부족했다. 어떤 해명도 하지 않겠다. 모두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저를 믿고 중책을 맡겨주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다.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멀리서나마 응원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과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내각 첫 낙마...김인철 "모두 제 불찰, 윤 당선인께 죄송" ⓒ 유성호

   
그동안 김 후보자는 각종 의혹에 시달려왔다. 본인뿐 아니라 아내, 아들, 딸 등 가족이 모두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받으면서 '아빠 찬스'가 작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전날엔 '방석집'이라고 불리는 유흥주점에서 지도 학생의 박사 논문심사를 한다는 명목으로 김 후보자가 접대를 받았다는 기록이 보도됐다. 또 수업에 나오지 않아 과락 대상이던 프로골퍼 선수에게 A+ '특혜 학점'을 주고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히거나 한국외대 총장 시절 업무추진비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정황이 나오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사퇴하게 된 계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그는 "제가 오늘 일체의 질의응답 받지 않기로 했다"라며 "마지막 품격을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시라"라고 말한 뒤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a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사퇴 입장을 밝히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 유성호

 
   
 
댓글2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