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저조한 수치에 비상...김동연도, 김은혜도 '투표율 영끌'

페이스북에 글 올리며 지지자들에게 투표 호소...오후 1시 기준 투표율 38.3%

등록 2022.06.01 13:57수정 2022.06.01 14:54
10
원고료로 응원
a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오른쪽). ⓒ 권우성/공동취재사진

 
6.1 지방선거 투표율이 사전투표분이 반영됐음에도 오후 1시 기준 4년 전보다 5%p가량 낮은 38.3%를 기록했다. 최대 접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의 투표율은 전체 평균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라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도 막판까지 지지자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중이다.

김동연 후보는 1일 오후 페이스북에 "한 표 한 표가 절실하다"며 "꼭 투표해주십시오"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경기도 선거가 초박빙이다. 100표, 10표, 1표 차이의 승부"라며 "백척간두에 선 절박한 심정으로 간절히 호소드린다. 꼭 투표에 참여해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또 "가까운, 또 멀리 계신 가족과 친구와 지인들에게 전화로, 문자로 꼭 투표를 독려해달라"며 "저에게 일할 기회를 주십시오. 경기도가 민주당의 버팀목이 되어주십시오"라고 덧붙였다.

김동연 후보 캠프는 오후 1시부터 유튜브채널 <김동연TV>에서 '라이브 투표독려 방송'도 시작했다. 민주당은 대선 패배 후 낙담한 지지자들이 투표장을 찾지 않을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캠프는 "지지층 결집과 중도층 표심 확장을 위해 마지막 투표 독려를 이어간다"며 "개그맨 노정렬씨, 구본기 생활경제연구소장, 이광춘 데이터사이언티스트와 이경 대변인, 설주완 변호사 등 캠프 관계자들이 참여한다"고 소개했다.

반대로 김은혜 후보는 대선 승리에 안도하고 있는 지지자들을 잡아야 한다. 그는 이날 똑같은 글을 두 차례나 페이스북에 게시하며 경기도의 승리로 정권교체를 완성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새 정부 출범이 3주가 지났다. 그 짧은 기간 동안 우리는 많은 변화를 마주할 수 있었다"며 "새 정부가 국민과 약속을 지키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를 만든 것처럼, 저 역시 도민과 약속을 지키면서 경기도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또 "저는 경기도민께서 주시는 일할 기회가 절실하다"며 "그 절실함을 안고 무박 5일 유세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유세과정에서 만난 청년, 포장마차 상인, 일용직 노동자 등을 언급하며 "이렇게 만난 경기도민들 덕분에 초심을 다시 한 번 다잡을 수 있었다"고도 회고했다. 그는 "선거기간 느낀 절실함을 잊지 않고 반드시 도민과 약속을 지키겠다"며 "더 나은 미래로 가는 경기도의 길을 저 김은혜가 도민과 함께 하고 싶다"고 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